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5885 0032019082654605885 01 0108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임진강서 발견 北주민 추정 시신, 北 무반응에 송환 불발

글자크기

南, 연락사무소 통해 인계 통지…13일째 北회신 없어 '무연고자' 처리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가 임진강에서 발견된 북한 주민 추정 시신을 북한에 인계하려고 했지만, 북한의 무반응으로 송환이 불발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에서 발견된 북한 주민 추정 시신을 인계하겠다는 대북 통지문을 이달 14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보냈지만, 북측은 26일 현재까지 회신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 시신을 남측의 내부 절차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음을 지난 21일 북측에 통보했다.

통일부는 26일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파주시에 이 시신을 무연고 사체 처리 절차에 따라 조치하도록 요청했다. 이 경우 보통 지자체가 화장 절차 등을 진행한 뒤 유골을 안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신은 파주시 장단면 임진강철교 인근 임진강에서 지난달 31일 오후 군 영상감시병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민간인통제선 이북 지역이며 복장도 일반적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관계기관 합동정보조사를 통해 시신을 북측 주민으로 추정했다.

통상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북한 주민 시신은 '북한 주민 사체처리 지침'에 따라 통일부가 대북통지 등을 통해 북측에 인계한다.

다만 이번의 경우 시신의 신원이 북한 주민이라는 것을 확증할 수 있는 공민증이나 관련 유류품 등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측이 시신 인수에 호응한 사례에서는 대북 통지 후 통상 2∼4일 안에 회신이 있었고, 이번처럼 공민증이나 유류품이 없었을 때는 회신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지난 2017년에도 서해 상에서 발견된 북한 주민 추정 시신을 남측이 송환하기 위해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통보했지만, 북측이 반응을 보이지 않은 적이 있었다.

연합뉴스

임진강 철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