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5080 1072019082654605080 05 0507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1292661

[2020 신인드래프트] 아마추어 최고 찰떡궁합… 소형준-강현우, kt 10년 책임진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소공동, 김태우 기자] 아마야구 최고에 올랐던 유신고 배터리가 이제는 kt의 향후 10년을 책임진다.

kt는 2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KBO 2020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유신고 포수 강현우를 선택했다. kt는 강현우를 비롯해 이날 총 10명의 신인을 지명하며 팀 미래 전력을 보강했다. 전체적으로 현장이 판단하는 팀 약점을 지우기 위한 선택을 했다는 평가다.

kt는 이미 연고지 1차 지명에서 유신고 우완 소형준을 지명했다. 소형준은 올해 아마추어 투수 최대어로 손꼽혔다. 그런 소형준과 함께 유신고의 전국대회 2관왕을 이끈 선수가 바로 포수 강현우였다. 강현우는 공·수 모두에서 가장 완성도가 높은 포수라는 평가를 받았고, 리더십 등 성품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체 2번 지명권을 가진 kt는 팀에 부족한 좌완을 지명할 수도 있었고, 혹은 올해 나온 다른 좋은 포수를 선택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종합적인 측면에서 강현우를 가장 높게 평가했다. kt가 포수 자원을 보강해야 할 필요성도 있었다. 여기에 지역 연고지인 유신고 출신이라는 점도 플러스가 됐다.

이숭용 kt 단장은 “모두가 생각을 하고 있었다. 내년에 1군에서 백업으로는 즉시전력감이 될 수 있는 포수다”면서 큰 기대를 드러냈다. 더 나아가 프로에서 잘 성장한다면 오랜 기간 kt의 안방을 책임질 수 있는 선수라는 기대감이다.

한편 kt는 강현우에 이어 차례로 내야수 천성호(단국대), 투수 이강준(설악고), 내야수 윤준혁(충암고), 내야수 김성균(신일고), 투수 서경찬(선린인터넷고), 포수 한지용(신일고), 내야수 문상준(휘문고), 투수 여도건(대구고), 내야수 최지효(장안고)를 차례로 뽑았다.

이 단장은 2라운드에서 뽑은 천성호에 대해서도 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 단장은 “백업으로는 내년에 당장 1군에서 뛸 능력이 된다고 생각한다. 박승욱이나 강민국도 있지만 발이 빠르고 센스가 좋으며 콘택트도 된다”고 높게 평가했다.

지명을 받은 천성호는 "나는 특히 대졸이라 너무 떨렸다. 지명받을 당시에는 힘든 시기들이 주마등처럼 생각났다. 생각보다 빨리 해주셔서 감사하고 감사한 마음을 실력으로 보답하겠다. 초등학교, 중학교, 대학교 때 배운 내용들 잊지 않고 비상할 수 있도록 이 유니폼을 기억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투수로는 가장 빠른 순번에 뽑힌 이강준에 대해 구단 관계자는 “공의 무브먼트가 좋고 공격적으로 타자와 승부하는 것이 장점”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1차 지명자로 이날 드래프트 현장을 찾은 소형준은 "초심을 잃지 않겠다. 지명받기 위해 노력했던 모든 것을 잊지 않겠다. 배터리 호흡을 함께 맞춘 현우와 함께 지명되어 마음이 편하다. 함께 비상할 수 있도록 감독님, 코치님과 선배들 말씀 잘 듣고 팀에 잘 녹아들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스포티비뉴스=소공동,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