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4664 0372019082654604664 05 0501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폭행 시비 입건’ 라건아, 피해자 만나 사과…“송구스럽다”

글자크기

지난 25일 경기장 관계자와 시비

폭행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

"다 내 잘못…피해자 만나서 사과"

헤럴드경제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라건아가 폭행 혐의로 26일 불구속 입건됐다. 경기 중인 라건아. [울산 현대모비스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라건아(30)의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라건아는 교통 통제 등을 담당하는 경기장 관계자를 폭행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라건아는 해당 관계자를 만나 사과했으며 “농구 팬에게 송구스럽다”고도 밝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라건아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라건아는 지난 25일 오후 5시 6분께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 지상 주차장 출입구 앞에서 차량 통행 관리 등을 담당하던 인천시시설관리공단 직원 A 씨를 한 차례 밀쳐 넘어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라건아는 당시 아내가 운전하는 개인 차량에 딸과 함께 타고 있다가 차량 통제 등의 문제로 A 씨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당시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한국과 체코의 경기를 마친 뒤 귀가하던 중이었다.

라건아는 경찰에서 “아내와 딸 앞에서 A 씨가 욕설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돌아서서 가려는데 A 씨가 갑자기 다가와서 한 번 밀쳤다”고 진술했다. 반면 A 씨는 “라건아가 ‘F’로 시작되는 욕설을 해 따졌더니 다시 자신을 밀쳤다”며 “라건아의 처벌을 원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라건아가 폭행 혐의 자체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다”며 “피해자의 처벌 의사 등을 토대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지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라건아와 모비스 측이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하지만 합의 여부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라건아와 모비스 측은 “밀치는 과정에서 생긴 진료비에 대해서는 성심성의껏 보상하겠다고 얘기했고, 피해자 측에서 별도의 요구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라건아는 “모든 게 내 잘못이다. 합의를 해 주신 피해자분 뿐만 아니라 농구 팬에게 송구스럽다”고 말했다고 스포츠조선은 보도했다.

라건아는 2012년 울산 모비스(현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리카르도 라틀리프’라는 이름의 미국 국적 선수로 국내 프로농구에 데뷔했다. 그는 귀화를 신청, 지난해 1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같은 해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태극 마크를 달고 뛰었다. 라건아는 현재 한국 남자농구대표팀 부동의 주전 센터로 활약 중이다.

jungj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