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8873 0182019082654598873 01 0104001 6.0.15-RELEASE 18 매일경제 0 related

심상정 "특권층인 조국이 사법개혁 적임자인지 의구심"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국민청문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 대표는 26일 오전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특권 엘리트층의 삶을 여과없이 살아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특권층의 벽을 허물고 기득권층의 저항을 뚫고 사법개혁을 밀고 갈 수 있는지, 과연 그 적임자인지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은 조 후보자가 훌륭한 사법 개혁관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의심하지 않는다"면서도 "정의당은 조국 후보자가 이 시험대를 제대로 통과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에 대해 "특권 엘리트층의 삶을 전부로 생각하고 그 특권을 늘리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온 한국당은 그(조 후보자 관련) 논의에 낄 자격조차 없다"며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의혹 규명을 방해하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국민은 당리당략을 앞세운 한국당의 상습적인 법치주의 파괴를 더 이상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속한 청문회 일정 확정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중성에 끌려가지 말고 정도를 가기 바란다. 야당 없는 국민청문회는 객관성도, 실효성도 떨어진다"며 "어렵더라도 법적 절차인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국 후보자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