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8500 0292019082654598500 06 0602001 6.0.12-RELEASE 29 OSEN 0 related

하현우, 바지 비속어 지적에 "인지 못해서 죄송, 반성하겠다" 사과 [전문]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하현우가 공연 중 바지에 적힌 비속어 문구에 대해 "날 포함 모든 직원이 인지하지 못했다"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반성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국카스텐 하현우는 2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 있었다. 날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써 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다. 혹시나 공연을 보시다가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처럼 의미 있고 행복했던 공연에 더 꼼꼼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라며 "난 반성하고 있겠다. 좋은 기억만 가져가달라"는 글과 함께 공연장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하현우가 무대 위에서 열정적으로 공연에 임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상체 중심의 사진만 올라와 바지에 적힌 문구는 확인할 수 없었다.

앞서 국카스텐 하현우는 지난 25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컬러 오브 스테이지' 솔로 공연을 진행했다. 당시 비속어가 적힌 바지를 착용해 지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하현우가 남긴 사과글 전문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 있었네요ㅜㅜ(이럴 수가…)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써 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유념하겠습니다!
혹시나 공연 보시다가 불편하셨던 분들 계셨다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ㅜㅜ
오늘처럼 의미 있고 행복했던 공연에 더 꼼꼼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
여러분 오늘 너무 감사하고 또 죄송해요!
저는 반성하고 있겠습니다!
여러분은 좋은 기억만 가져가세요!

/ hsjssu@osen.co.kr

[사진] 하현우 SNS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