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8461 0142019082654598461 03 0301001 6.0.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related

홍남기 "내년 강한 의지 담아 확장적 기조로 예산안 편성"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2020년은 강한 의지를 담아 최대한 확장적 기조로 (예산안을)편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2020 예산안 편성 당정협의’를 갖고 “지금과 내년은 어느 때보다 재정의 적극적 역할 수행이 필요하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당정 협의는 홍 부총리, 안도걸 기재부 국가예산총괄심의관, 양충모 기재부 산업예산심의관 등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확대되고 하방 리스크까지 겹쳐 우리 경제는 위험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국내적으로는 투자,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성장동력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 보복 조치는 우리 경제와 기업의 불확실성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이러한 점을 감안할 때 지금과 내년은 어느 때보다 재정의 적극적 역할 수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에는 강한 의지를 담아 최대한 확장적 기조로 편성코자 했다“며 ”일시적 재정적자 확대를 감내해도 예산을 충실히 실행해나가며 중장기적인 재정건전성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예산은 경제성장과 혁신성장 가속화, 포용성 강화 등 포용국가 기반 공고화, 국민 편익 및 안전 제고에 특별히 중점을 둬 편성코자 노력했다”면서 “내년도 예산안은 확장적 재정운영을 기반으로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투자 혁신적 예산 편성, 의료보장성 강화 및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지원 등 민생과 현장 밀착형 예산이 적극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아울러 “내년도 예산안은 공공일자리 등 확대, 기초생활보장제 사각지대 축소, 국민 취업제도 도입, 고교무상교육 등에 역점을 뒀으며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전면 착수,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확대 등 국민 편익과 안전 관련 투자에도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기재부는 이번 주 국무회의를 거쳐 다음달 3일 국회에 내년도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19년 2023년까지의 국가재정운용계획도 함께 제출한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