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7835 0022019082654597835 04 0402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53456829

한국 때리자 아베 지지율 상승…日국민 83% "지소미아 종료 이해 안 돼"

글자크기
중앙일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26일 요미우리신문은 23~25일 18세 이상 유권자 10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2~23일 실시한 설문조사 보다 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 비율은 36%에서 30%로 떨어졌다.

이 같은 결과는 일본 정권이 '한국 때리기'를 계속하며 한일 갈등을 심화시킨 것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조사 결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지지한다' 응답이 65%를 차지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23%)을 3배가량 앞질렀다.

또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를 종료한 것에 대해 83%가 '이해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응답자의 72%는 '한일 양국이 안보 면에서 연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반대 답변은 19%에 그쳤다.

'한국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주장을 하는 한 관계 개선하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고 말한 응답자는 64%로, 지난 2월 72%에서 8%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았다.

정책 분야 별로는 아베 정권의 외교·안보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이 54%로, 지난달 4~5일 조사 때의 47%보다 7%포인트 증가했다.

여당 자민당의 정당 지지율은 41%로 직전 조사 때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제1야당 입헌민주당은 지난달 참의원 선거에서 선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5%포인트 하락한 7%로 집계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