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7631 0022019082654597631 01 0103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54655785 related

한국당 '극렬 반발' 속…선거제 개편 법안 4건 의결

글자크기
중앙일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제1소위에서 김종민 소위원장과 장제원 자유한국당 간사가 언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제1소위원회가 26일 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을 탄 공직선거법 개정안 4건을 표결했다. 자유한국당은 "폭거", "무효"를 외치며 반발했다.

정개특위 제1소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재석 11명 중 찬성 7명으로 관련법 4건을 의결해 전체회의로 넘겼다. 전체회의는 이날 오후 2시로 소집 예정됐다.

소위원장인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시간 가까운 회의에서 결론이 나지 않자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의견을 들어 결정하는 것이 보다 적절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관을 위한 표결을 제안했다. 표결 결과 재석의원 11명 중 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무소속 의원 7명은 찬성표를 던졌다. 한국당 의원 4명은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민주당이 전체회의에서 선거법 표결을 추진할 계획인 가운데 한국당은 긴급안건조정위원회를 요청해 이를 저지하겠다고 밝혀 지난 '동물 국회'에 이어 충돌 재발 가능성이 우려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개특위에서 일방적으로 표결을 강행하는 것은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긴급안건조정위에 회부하면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을 60일 동안 논의하지 못하게 돼 있다"며 "긴급안건조정위에 회부됐음에도 일방적으로 (표결을) 하는 것은 명백히 국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