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7092 0032019082654597092 05 0506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48388297

벤투 "김신욱 발탁, 지금이 적기…이강인은 기술이 뛰어난 선수"(종합)

글자크기

"전부터 예비명단에는 김신욱 있었어…그의 강점 살릴 전략 만들 것"

"이강인, 소속팀 활약 없으나 능력 있는 선수…손흥민 포지션 변화 가능"

연합뉴스

벤투 감독,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표팀 명단 발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남자축구 A대표팀 감독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축구회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첫 경기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9.8.26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의 사령탑인 파울루 벤투 감독은 김신욱(상하이 선화)을 처음 발탁한 이유에 대해 "전부터 그를 관찰해왔고,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26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9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소집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예선을 앞둔 지금이 김신욱을 뽑을 최적의 시기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에서 리그 17경기 9골로 활약하던 김신욱은 지난달 최강희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는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선화로 팀을 옮겼다.

중국에서도 김신욱의 활약은 계속됐다. 7경기에서 8골 4도움을 기록하며 주가를 더욱 올렸다.

김신욱의 대표팀 승선은 작년 8월 벤투호가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2018년 6월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스웨덴전에 나섰던 김신욱은 1년 2개월 만에 대표팀에 복귀했다.

벤투 감독은 "취임 후 김신욱을 선발한 적은 없지만, 언제나 '예비명단'에 두고 관찰해왔다"며 "소집마다 최선의 선수를 뽑는 원칙에 따라 이번 대표팀에 그를 선발했다"고 말했다.

196㎝의 장신인 김신욱은 공중볼 경합에 강점이 있는 전형적인 타깃형 스트라이커다.

그동안 대표팀에 주로 발탁됐던 황의조(보르도)나 지동원(마인츠)과는 스타일이 다르다.

벤투 감독은 "김신욱이 대표팀의 스타일에 잘 적응하길 바란다"며 "우리도 그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전술을 고민해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 날카로운 카리스마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남자축구 A대표팀 감독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축구회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첫 경기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9.8.26 hihong@yna.co.kr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발렌시아)도 3월 A매치 때 소집에 이어 다시 대표팀의 부름을 받았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은 기술이 뛰어난 선수"라며 "소속팀에서 활약하는 포지션 외에 다른 포지션에서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강인이 소속팀에서는 많은 출전 시간을 받지 못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취임 초기 밝혔듯이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부족하더라도 가지고 있는 능력이 뛰어나면 대표팀에 발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대표팀에 주로 2명의 공격수를 뽑았던 벤투 감독은 이번에는 김신욱 외에 황의조, 이정협(부산)까지 3명을 선발했다.

공격수가 늘어나면서 3월 평가전부터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온 손흥민(토트넘)의 포지션 변화도 점쳐졌다.

벤투 감독은 "9월 경기에서는 손흥민이 기존과 같이 투톱 공격수로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후에는 다양한 변수와 상황을 고려해 손흥민의 포지션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의 보르도로 이적해 데뷔 골을 넣은 황의조에 대해서는 "아직 3경기밖에 치르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유럽 무대 적응 여부를 평가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대표팀에서 그는 늘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고 훈련 태도도 좋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선발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연합뉴스

생각에 잠긴 벤투 감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남자축구 A대표팀 감독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축구회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첫 경기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9.8.26 hihong@yna.co.kr



-- 부임 후 김신욱을 처음 뽑았는데.

▲ 9월 대표팀 일정에 김신욱을 선발하는 게 시기적으로 맞는다고 생각했다. 그는 대표팀 본 명단에는 없었지만, 예비명단에는 꾸준히 이름 올렸던 선수다. 이제부터는 대표팀도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준비하는 시기에 돌입했다. 다른 선수와 마찬가지로 김신욱도 대표팀의 스타일에 맞게 잘 적응할 수 있을지 점검하겠다. 우리도 김신욱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조합과 전략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9월 5일 조지아와 평가전을 진행하고 10일부터 월드컵 예선을 시작하는데 이 기간 팀을 점검하고 최선의 조합을 찾겠다.

--김신욱 발탁 적기라는 게 아시아 예선 때문인가.

▲ 앞서 말한 것에서 크게 생각이 다르지 않다. 대표팀에 들어올 수 있는 문은 우리가 관찰하는 선수 중 누구에게나 열려있다. 김신욱도 꾸준히 예비명단에 들어왔던 만큼 관찰 계속해왔다. 여태까지 우리가 뽑은 공격수들과 다른 유형의 선수임은 분명하다. 김신욱도 우리 스타일에 적응해야 하고 우리 또한 김신욱에 맞춘 조합을 찾아야 한다. 매 순간 대표팀을 위해 최선의 방법이 어떤 것인지 고민하면서 선수를 선발하고 운영한다. 김신욱도 이 원칙에 따른 선택이다.

--이강인 발탁 이유는.

▲ 이강인은 능력 있고 기술이 뛰어난 선수다. 대표팀에서는 이강인을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을 해봐야 한다. 소속팀에서 뛰는 포지션 외에 다른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지도 점검할 예정이다. 지금 이강인이 소속팀에서 쉬운 상황이 아닌 것을 알고 있다. 그는 아직 만 18세에 불과한 어린 선수다. U-20 월드컵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지만 경쟁이 치열한 스페인 명문 구단에 속해있는 만큼 앞으로 얼마나 발전하고 좋은 모습 보여줄지 꾸준히 지켜볼 것이다. 다만 첫 부임 기자회견에서 말했던것 처럼 일부 경우에는 소속팀에서 활약이나 출전 시간이 부족하더라도 능력이 뛰어나면 발탁할 수 있다.

--이동경 선발이 눈에 띈다. 첫 발탁이고 어린 선수인데 그를 어떻게 활용할 예정인가.

▲ 이동경도 여태까지 관찰해온 선수 중 한명이다. 기술이 좋고 능력 있는 어린 선수라고 생각한다. 측면과 중앙 모두 활용할 수 있고 좁은 공간에서 빠르게 판단하고 해결하는 능력이 좋다. 소속 팀에서 매 경기 90분씩 출전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에게는 그것보다 어떤 나이와 자질을 갖췄는지가 더 중요하다. 이 선수가 대표팀에 와서 얼마나 우리 스타일에 적응하고 발전하는지 보면서 앞으로 가능성을 확인하겠다.

--김신욱이 K리그에서 뛸 당시에는 대표팀에 뽑지 않았는데 중국에 간 이후로 선발했다.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나.

▲ 앞서 충분히 설명했다.

--김문환이 명단에서 제외됐다. 대신 공격수 숫자가 늘었다. 공격진에서 실험을 진행할 계획인가.

▲ 김문환은 부상 중이라 발탁하지 않았다. 소집 때마다 수비수는 2배수로 뽑아왔고 때로는 9명까지 발탁해왔다. 이번에도 이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공격수는 원래 2명씩 뽑다가 이번에 3명을 뽑았다. 나머지는 공격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인데 멀티 자원들을 많이 발탁했다. 윙 포워드나 공격수, 측면 공격수 등 여러 가지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들이 다수 있다. 이런 부분이 우리 팀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수 있고 경기 내에서도 변화를 주는 데 유리할 것이다.

--공격에서는 기존처럼 손흥민과 투톱을 세울 것인가? 아니면 변화가 있을 것인가.

▲ 아시안컵 이후 치른 4경기 평가전을 보면 3월에는 2경기 모두 4-4-2로 나갔고 6월에는 3-5-2, 4-4-2로 나갔다. 이번에도 손흥민을 투톱에 세울 가능성은 있다. 그 이후 손흥민 기용은 아직 말씀드리기 어렵다. 다양한 요소와 상황을 고려해 손흥민 포지션을 결정할 것이다.

--김보경, 이정협, 김태환 등 선수들을 다시 뽑았는데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나.

▲대표팀 출전 시간 거의 없던 선수들이라고 다음 소집 때 뽑히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해석해서는 안 된다. 모든 경기마다 소집 때 부른 선수들을 다 기용하기는 어렵다. 친선경기라 할지라도 그렇다. 이 세 선수는 소속팀에서 꾸준히 출전하고 활약하는 선수들이기에 이를 보고 소집했다.

--황의조가 보르도로 이적하고 데뷔 골도 넣었는데 어떻게 평가하나

▲이적해서 불과 3경기밖에 치르지 않았기 때문에 프랑스리그에서의 활약에 대해 평가하기는 이르다고 생각한다. 다만 꾸준히 경기에 나서고 있고 득점까지 한 부분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고 본다. 보르도에서 뛴 첫 3경기는 대표팀에서 뛰던 자리와 다른 곳에서 뛰었다. 3경기를 보고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대표팀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고 훈련 태도도 좋았기 때문에 다시 선발했다.

--어느 대륙이나 월드컵 예선은 특별한 의미다. 이번 선발에서 가장 고민한 부분이 무엇인가.

▲선수들 특징을 잘 살피고 우리가 유지해온 틀이나 스타일을 지켜나가면서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았다. 월드컵 예선은 중요하고 의미 있는 경기지만 대륙마다 환경은 다르다. 유럽 예선과 아시아 예선은 특히 다르다. 이동 시간, 거리, 시차 등 변수가 더 많다. 이런 부분에서 고심을 많이 했고 딱 23명만 뽑는 것이 아니라 그 이상 선수들을 뽑아 여러 가지 발생할 수 있는 변수에 대비하고자 노력했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