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6156 1052019082654596156 05 0507002 6.0.12-RELEASE 105 엠스플뉴스 51292661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 ‘신재은 극적 동점타’ 한국, 타이완과 5대 5 무승부…3위 확정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날린 신재은(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한국 여자야구대표팀이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서 타이완과 5대 5 무승부를 이루며 최종 순위 3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8월 26일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타이완과의 3·4위 결정전에서 5대 5로 비겼다. 한국은 정규 경기가 무승부로 끝남에 따라 대회 예선 팀 퀄리티 밸런스에서 타이완을 앞지르며 3위를 차지했다.

이날 한국은 예선전에서 많은 투구수를 기록한 ‘에이스’ 김라경을 아끼고 정혜민을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하지만, 정혜민은 1회 초 마운드에 올라 1사 3루 위기에서 황챠오윈에게 1타점 적시 3루타, 투위촨에게도 1타점 적시 2루타를 맞고 2점을 먼저 허용했다.

결국, 한국 벤치는 2회 초부터 곧바로 김라경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라경은 여자야구경기에서 보기 힘든 110km/h에 가까운 공과 날카로운 견제사를 내세워 2회 초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하지만, 김라경은 3회 초 선두 타자 리샤오윈에게 3루타를 맞은 뒤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0대 3으로 뒤진 3회 말 선두 타자 최민희가 좌익수 왼쪽 3루타로 출루한 뒤 2003년생으로 대표팀 막내인 박민성의 중전 적시타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아쉽게도 이어진 무사 2, 3루 기회에선 연속 범타로 추가 득점이 무산됐다.



4회 초 리우완칭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한 점을 더 내준 한국은 1대 4로 뒤진 4회 말 2사 만루 기회에서 강정희의 2타점 적시타로 한 점 차 추격에 나섰다. 김라경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힘을 냈다. 김라경은 5회 초 1사 2루에서 황챠오윈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았지만, 연속 삼진으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한국은 3대 5로 뒤진 5회 말 1사 2, 3루 기회에서 신정은의 극적인 동점 2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1사 3루에서 3루 주자가 상대 런다운 플레이에 걸리며 허망하게 끝내기 기회를 놓쳤다. 대회 정규이닝인 5회 말이 끝난 뒤 경기는 연장 승부로 돌입했다. 대회 규정상 경기 시작 뒤 2시간 20분이 지난 뒤 이닝이 종료되면 경기가 그대로 종료되는 상황이었다.

김라경이 6회 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상대 타선을 막는 투혼을 선보였다. 하지만, 한국도 6회 말 득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6회 말이 끝나자 경기 시작 뒤 2시간 20분이 경과됐기에 결국 경기는 5대 5 무승부로 끝났다. 한국은 대회 예선 팀 퀄리티 밸런스에서 타이완에 앞서며 대회 최종 순위 3위를 확정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엠스플뉴스 출첵하고 MLB 직관가자!
▶'코리안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