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4933 0532019082654594933 02 0213007 6.0.12-HOTFIX 53 노컷뉴스 0 related

"아버지 대신 사과하러 왔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재헌씨

글자크기

지난 23일 광주 찾아 5·18묘지 참배

광주CBS 조시영 기자

노컷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현 씨가 지난 23일 국립 5·18민주묘지에 남긴 방명록(사진=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오월 영령들에게 사죄했다.

26일 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소에 따르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는 지난 23일 오전 11시쯤 광주시 북구 운정동 묘지를 찾았다.

재헌 씨는 묘지관리소 관계자의 안내로 1시간 정도 오월 영령들을 참배했다.

재헌 씨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신군부 측 인사가 5·18민주묘지를 찾아 사죄하고 '5·18 정신을 새기겠다'는 표현까지 쓴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특히 5·18의 가해자인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가족 가운데 광주를 찾아 오월 영령에게 사죄한 이는 재헌 씨가 처음이다.

재헌 씨는 국립 5·18민주묘지가 조성되기 전인 지난 1997년에는 5·18희생자들이 잠들어있던 망월동 옛 묘역도 들른 것으로 전해졌다.

재헌 씨는 이날 참배뒤 다른 일정 없이 곧바로 서울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외부 활동 없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