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4021 0582019082654594021 06 0602001 6.0.12-RELEASE 58 스포츠월드 0 related

[SW이슈] 시청자 경악시킨 ‘공부가 머니?’…결국 ‘사교육 조장’ 아닌가요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파일럿으로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가 지난 주말을 뜨겁게 달궜다. 대한민국 사교육의 현실의 문제를 비치고 개선책을 내놨지만 시청자들의 불만은 폭주했다.

22일 첫 방송된 ‘공부가 머니?’는 실제 부부 사이인 방송인 신동엽과 선혜윤 PD의 의기투합으로 시선을 모았다. 슬하에 1남 1녀를 둔 부부로서 자녀 교육에 쏟는 ‘진짜 고민’을 방송으로 풀어내고, 많은 학부모 시청자들과 나누겠다는 것. 대한민국 최고의 입시·교육 코디네이터가 출연해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이 기획의도다. 그러나 첫 방송 이후 새로운 시도에 대한 호평보다 ‘대치동 교육’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방송에 대한 혹평이 주를 이뤘다.

첫 번째 의뢰인은 대치동에서 삼 남매의 교육을 시키고 있는 배우 임호 부부였다. 각각 9살, 7살, 6살인 삼 남매는 일주일에 총 34개의 학원 스케줄을 소화하고, 주말 역시 숙제하는 날로 지정해 하루 대부분의 시간 공부에 투자하고 있었다. 그렇지만 엄마는 이를 ‘겉핥기 수준’이라고 말했고, “정보를 묻기만 하면 왕따가 될 수 있다”고 대치동 교육 시스템에 관해 설명했다.

스포츠월드

VCR을 통해 불만 섞인 아이들의 모습을 지켜본 엄마는 자주 눈물을 보였지만, 그도 잠시뿐이었다. 교육에 관해 전문가가 조언하자 “나만 알고 싶다. (엄마들이) 나에게 줄 설 것 아니냐”며 대치동 돼지엄마(교육열이 높고 사교육에 대한 정보에 정통하여 다른 엄마들을 이끄는 엄마를 이르는 말)를 꿈꾸는 듯한 발언을 했다. 솔루션을 받으러 온 부모라고는 믿을 수 없는 모습이었다.

문제는 솔루션 제시보다 사교육 현실 알리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는 것이다. 방송을 시작하며 자녀를 5개 명문대 수시에 합격시킨 최성현 교육컨설턴트, 류지영 카이스트 영재교육원 부원장, 진동섭 전 서울대 입학사정관 등 쟁쟁한 교육전문가들이 등장해 명쾌한 솔루션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선행학습의 필요성에 대해 전문가들끼리 논쟁을 벌였고, 사교육비의 부담은 엄마가 직접 가르치는 것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엉뚱한 답변이 나왔다.

전문가 중 가장 많은 조언을 건넨 건 ‘입시 전문가’였다. 그의 입에서는 “내 자녀는 어릴 때 공부시켜준 것에 대해 고마워한다”며 사교육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했다. 다른 이들도 마찬가지였다. 학습 능력이 뛰어난 7살 아이에게는 “서울대를 넘어 하버드를 꿈꾸라”고 했고, “6살 손주가 한글도 모른다. 외국에서 거주하기 때문”이라는 웃을 수조차 없는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기획 의도에 맞춰 선을 지켜야 할 신동엽과 유진은 MC의 자리에 앉아 사교육에 현실을 알아가는 그저 그런 학부모의 한 사람으로 격한 반응을 보일 뿐이었다.

단 1회 방송으로 시청자 게시판에는 20페이지가 넘는 비난 글이 폭주했다. “정규 편성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다음 주에는 두 번째 의뢰인으로 마라토너 이봉주 부부가 출연한다. 예고부터 “S대 이상은 꼭 보내고 싶다”는 엄마의 바람이 공개된 상황. 교육비를 줄인다는 취지 아래 사교육을 조장하고 있는 ‘공부가 머니(Money)?’가 또 한 번 비난의 직격타를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공부가 머니?’ 시청자 게시판, MBC 제공

ⓒ 스포츠월드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