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9014 0232019082654589014 04 0403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0

실탄 발사된 홍콩시위…벼랑끝 캐리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지 12주만에 처음으로 경찰의 실탄이 발사됐다. 평화시위가 열흘만에 종료되고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재점화되면서 문제 해결의 숙제를 안고 있는 캐리람 행정장관의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실탄, 물대포, 최루탄이 모두 동원된 12번째 주말 시위에 대해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풀이했다. 비록 경찰이 허공을 향해 실탄을 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고 해도 전날 시위대와 경찰 간 무력충돌로 최소 8명 이상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토요일 시위에서도 시위대와 경찰 간 무력충돌이 있었으며 2명의 중상자를 포함해 10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전날 시위는 오후 2시30분부터 홍콩 카이청 지역에서 열렸다. 처음에는 시위가 평화적으로 진행됐지만 일부 시위대가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경찰과 대치했으며, 그 과정에서 시위대는 벽돌과 화염병을 던지고 경찰은 물대포 2대를 시위 현장에 투입하는 강경진압이 있었다. 이 물대포는 50m 거리에서 1분에 1천200ℓ 이상의 물을 발사할 수 있는 위력을 지니고 있다. 저녁 8시 30분께에는 시위대와 충돌하던 경찰이 한 발의 실탄을 쐈다. 경찰은 시위대가 쇠막대기를 휘두르자 생명의 위협을 느껴 권총을 허공에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시위대는 5가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질때까지 시위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람 장관은 신중국 건국 70주년(10월 1일)을 앞두고 홍콩 문제를 서둘러 진화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중국과 5가지 요구사항 수용 없이 대화는 없다고 선을 긋는 시위대 사이에서 더욱 난감해졌다.


홍콩 내부에서는 람 장관이 시위대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강해지고 있다. 전직 정치인과 전직 고위 관료 등 홍콩 유력 인사 19명이 지난 주말 람 장관을 관저에서 만나 홍콩 문제 해법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절반 이상이 송환법의 완전 철회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공개 조사 등, 시위대의 요구 가운데 일부를 수용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중국 정부는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시위에 대한 비난과 정부의 강경한 질서 회복 노력을 압박하며 해결이 어려울 경우엔 중앙정부가 문제에 직접 개입할 수 있음도 시사하고 있다. 이날 인민일보는 중국 선전에서 홍콩 문제 해결을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고 보도하며 이 자리에 참석한 인사들은 가장 시급한 일로 홍콩의 질서회복을 꼽고 중앙정부의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의 개입이 일국양제를 바른길로 되돌릴 수 있다. 인민해방군은 홍콩의 혼란을 멈추는 역할을 할 수 있다"식의 정부 관계자의 발언들도 나왔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