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8699 0012019082654588699 02 0201001 6.0.12-RELEASE 1 경향신문 0 related

경찰, '홍대 일본인 폭행' 피의자 폭행·모욕 혐의 적용…"일본인 조사 중 병원 이송"

글자크기
경향신문

한국인 남성이 지난 23일 서울 홍익대 인근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는 정황이 담긴사진. 연합뉴스

경찰이 ‘홍대 일본인 폭행 사건’ 피의자에 대해 폭행·모욕 혐의를 적용하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피의자의 출석을 기다리는 한편 피해 일본인을 2차 소환 조사했다. 일본인은 조사 도중 폭행 피해에 따른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5일 오후 피해 일본인 ㄱ씨(19·여)를 불러 조사했다”며 “피의자 ㄴ씨(33)에 대해 폭행·모욕 혐의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24일 ㄱ씨와 ㄴ씨를 처음 소환 조사했다.

ㄱ씨는 2차 경찰 조사에서 ‘ㄱ씨 등 일본 여성들이 먼저 시비를 걸었다’는 ㄴ씨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ㄴ씨는 24일 YTN에 “(일본 여성들이) 약 올리듯 조롱하듯 찍었다. 저한테 ‘거울 좀 보고 오라’면서 그 여자도 처음에 저한테 욕을 했다. 머리채는 잡았지만 폭행한 적은 없다”고 했다.

ㄱ씨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가해자에게 거짓을 인터뷰로 들은 것 같다. 너무 심해 왜 그렇게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나 원래는 한국어를 모르거나 말하지도 못하고 알아들을 수 없는데 어떻게 욕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일부러 왜 여자가 남자에게 싸움을 걸까?”라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ㄱ씨는 폭행 피해로 생긴 건강 악화로 조사 도중 병원에 이송됐다. ㄱ씨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병원에서 검사받은 결과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머리를 강하게 친 영향으로 목과 오른팔이 마비되고 앞으로 생활에 지장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통원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ㄴ씨에게 출석을 요구해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ㄱ씨에 대한 추가 조사는 검토 중”이라고 했다.

사건은 ㄱ씨가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신이 ㄴ씨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리면서 촉발됐다. 누리꾼들의 신고로 경찰은 24일 ㄱ씨와 ㄴ씨의 신병을 확보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보라 기자 purpl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