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757 0242019082654587757 02 0201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54455239 related

윤소하 정의당 대표 "조국 소명 듣고 입장 결정…국민청문회엔 반대"

글자크기

윤 원내대표, 오늘(26일) 오후 조국 청문회준비단 면담

"개혁 지지한 국민들, `그들만의 운동장`에 실망·분노"

"국회 청문회 30일까지 열어야…국민청문회 대신 못해"

이데일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한 각종 의혹에 대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부터 소명을 청취하기로 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여당에서 제안한 국민청문회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속히 국회가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또 조 후보자 소명을 들은 후 정의당의 당내 입장을 정리하겠다고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지난 22일에 조국 후보자 측에 의혹과 관련된 질의서를 보냈고 26일(오늘) 오후 조 후보 청문회 준비단에서 직접 국회로 찾아와 이에 대해 답변을 하고 다른 질문에 대한 해답을 주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국민들이 의혹을 느끼는 부분들을 질의했는데, 조국 후보 딸에 관한 핵심적 의혹 8개 정도를 비롯해 웅동학원 관련 의혹 7가지, 부인과 동생 전 부인 등 부동산 거래와 사모펀드 등 관련 의혹까지 세세하게 질의했다”며 “조 후보자가 그동안 짧게 언론 의혹에 대응했다면 이제는 상세하게 입장을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윤 대표는 “현재 국민들의 감정이 복잡하다”며 “여론조사를 봐도 조국 후보를 반대하는 쪽이 60%에 이를 정도로 많아졌지만 여전히 50% 이상은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신속하게 청문회를 열고 이를 보고 판단하자고 했지만 여야간에 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으며 그 사이 의혹은 확대되고 이를 두고 사퇴 요구가 나오고 한쪽은 가짜뉴스라고 맞서고 있다”며 “우리가 국민들의 의혹을 직접 청취하고 주관적으로 정의당 입장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속칭 `데스노트`(정의당이 찍으면 죽는다)에 오를 것인지가 결정될 수 있다.

아울러 국민들의 조 후보자 임명 반대가 크게 늘어난데 대해 윤 대표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자는 게 개혁이었는데 알고 보니 그들만의 운동장이 따로 있다는 게 드러났고 이에 국민들이 실망하고 분노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하면서 “특히 공수처법이나 사법 개혁에 대한 국민 지지가 80% 이상이었던 만큼 그 반대급부로 더욱 실망감이 컸던 것 같다”고도 했다.

윤 대표는 “여당이 국민청문회를 주장하고 있지만 이것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대신할 순 없다”고 분명히 한 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30일까지 분명히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청문회 일정 잡기가 늦춰지는데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직결해서 정치 공세로 격화시키려는 자유한국당 등의 전략이 우선하고 있다는 것을 배제할 순 없다”고 비판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