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609 0562019082654587609 02 0201001 6.0.12-RELEASE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여배우 A씨 후원설’ 강력 부인, 법적 조치 예고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번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특급 여배우 A씨를 밀어줬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연예기자 출신 B씨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다소 자극적인 내용을 내 보냈다. B씨는 "여배우 A씨는 기혼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상 이혼한 상태다. A씨 전 남편은 조 후보자 동생과 절친이었다"면서 "A씨가 슬럼프를 겪었지만 곧 여러 작품에 출연하고 CF도 다수 찍는 등 인기를 되찾은 배경에는 조 후보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 증거로 B씨는 "조 후보자가 지인들 모임에 A씨를 대동하고 나타난 일이 있다. 이는 부산에 가서 다수의 취재를 했다"라는 점을 내 세웠다.

세계일보

그러자 조 후보자측은 즉각 부인하면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 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다"고 발표, B씨를 상대로 법적조치에 들어갈 것임을 알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페이스북· 유튜브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