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498 0962019082654587498 06 0601001 6.0.12-HOTFIX 96 스포츠서울 39226194 related

'부실공사 논란' 윤상현 시공사 측, 갑질 주장 "임신한 아내에 폭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배우 윤상현 가수 메이비 부부의 자택이 부실공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시공사 측이 추가 입장을 밝혔다.


A시공사는 25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에스엔을 통해 “건축주와 그 가족들의 생활에 직접적인 불편을 준 것은 에어컨 하자와 비샘 하자다. 에어컨 하자는 일차적으로 에어컨 제작·시공업체에서 책임질 사안이고 비샘 하자는 올 7. 30.에 비로소 윤상현이 시공사 측에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공사 측은 비샘 하자를 듣고 지체하지 않고 윤상현에게 불편을 드려 죄송하며 즉시 원인을 규명하여 보수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윤상현은 이를 거부하고 2억 4천만원의 보상을 하라고 강압하여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 이후 건축전문가들을 만나 자문하였지만 그들의 의견은 ‘동상이몽2’에 나오는 하자는 전면 철거 없이도 충분히 보수 가능할 뿐 아니라 2억 4천만원의 보수비는 업계 상식에 비추어서도 터무니없는 수준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시공사 측은 측은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모욕, 폭언과 윤상현 관계자로부터 받은 위협, 시공비용 1억 5000만 원을 직접 협찬하고 홍보에 활용하라는 할인 강요, 가구 등 협찬을 구해오라며 닥달한 협찬구걸 강요, 부가가치세 미지급 및 탈루 요구 등 갑질을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윤상현 측이 반드시 아내와 함께 방문해야 한다고 말해 부부가 함께 윤상현의 집을 찾았는데, 윤상현 부부가 고성을 지르며 2억 4000만 원을 보상하라고 요구했고, 메이비가 '남에게 악하게 하면 자기에게 다 돌아간다'는 악담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뿐만 아니라 시공사 측은 B씨가 “하자감정을 위한 전문가를 섭외해 조속히 보내 드리겠다”고 말한 뒤 현장을 떠나려고 하자, 윤상현 관계자가 차량문을 강제로 열려고 하거나 임신한 아내가 보는 앞에서 B씨의 어깨를 붙잡고 욕설과 위협을 지속했다면서 해당 녹취 파일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19일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을 통해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집이 누수와 배수, 에어컨 미작동 등의 문제로 고통을 받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시공사 측은 “준공 이후 윤상현이 요구하는 사항을 모두 대응해서 처리해주었으며, 이번에 문제가 된 하자에 대해서도 조치를 취하겠다 하였으나, 윤상현 측이 이를 거부했다”라고 밝혔다. 또, 윤상현이 공사 후 잔금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윤상현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한다”면서 “시공사가 언론을 통해 밝힌 내용에 허위 사실이 적시 되어 있어 이 또한 법적 대응 할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