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6930 0022019082654586930 01 0101001 6.0.12-HOTFIX 2 중앙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측 "여배우 후원했다 주장한 유튜브는 허위 조작된 것"

글자크기

"민형사상 모든 조처 취할 것"

중앙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밀어줬다는 취지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25일 페이스북에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적었다.

중앙일보

[사진 조국 페이스북]


앞서 이날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는 "조 후보자가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유튜버는 "조 후보자가 톱스타 급 여배우를 후원했으며 그 인연의 뒤에는 조 후보자의 동생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증거가 있다"면서 "조 후보자가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그 여배우를 대동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딸의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등을 비롯해 각종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조 후보자는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