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442 0532019082554585442 02 0210001 6.0.12-HOTFIX 53 노컷뉴스 0 related

변상욱 기자, '수꼴' 트윗 사과 "경솔한 표현 아프게 반성"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변상욱 기자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변상욱 기자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을 '수꼴'이라고 표현한 것을 사과했다.

변 기자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과의 뜻을 밝혔다. 변 기자는 "어제 SNS에 올린 저의 글이 논란이 되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질책의 글들과 반응들을 읽으며 하루를 보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젊은 세대가 견고한 기득권층의 카르텔 속에서 공정함을 갈구하고 있음을 이해한다고 여겼지만 저 역시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이 기회에 청년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도덕적 요구를 더욱 마음에 새겨 함께 고민하고 과제를 해결하는 데 힘쓰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변 기자는 "올린 글의 수꼴 등 경솔한 표현 역시 아프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 및 관련된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썼다.

변 기자는 "방송 진행을 맡고 있는 사람으로서 어찌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지 고민하고 의견을 구하다 보니 사과문이 늦어진 점도 송구한 일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진중하고 겸손한 자세로 생활에 임하겠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변 기자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 그러네. 그렇기도 허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허네"라고 썼다. 수꼴은 '수구꼴통'의 준말로 비하적 표현이다.

변 기자의 해당 트윗은 금세 논란을 일으켰다.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변 기자는 트윗을 삭제했고, 하루 만에 사과 글을 게시했다.

변 기자는 CBS 사회부, 정치부 등을 거쳤고, 대기자, 콘텐츠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1996년 한국민주언론상, 2005년 방송대상 라디오 시사 부문 상, 2015년 제14회 송건호 언론상 등을 받았으며, 올해 CBS에서 정년으로 퇴임한 후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신고 재산보다 많은 74억 투자약정 사모펀드 △부인-옛 동생 부인의 부동산 거래 △부자간 소송전 및 동생 부부 위장 이혼 의혹 △딸 입시 문제 등 여러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는 각종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여론 진화에 나서고 있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는 응답이 48%로 집계됐다.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18%였다. 아직 적합과 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 유보'는 34%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