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413 1092019082554585413 04 0401001 6.0.14-RELEASE 109 KBS 53046500

홍콩 시위 참여 여성 “경찰서에서 알몸 수색 강요당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된 한 여성이 경찰로부터 성추행으로 여겨지는 수치스러운 알몸 수색을 강요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25일 홍콩 입장신문에 따르면 피해 여성 A 씨와 야당 의원, 변호인 등은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된 후 A씨가 경찰에서 겪은 부당한 대우를 밝혔습니다.

검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기자회견에 참석한 A 씨는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상처를 입어 며칠 동안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후 경찰서로 이송돼 조사를 받았는데, 여경 2명이 A 씨에게 한 방으로 들어갈 것을 요구하더니 옷을 전부 벗도록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알몸 수색을 받은 후 방을 나올 때 문 앞에 십여 명의 남자 경찰이 서 있는 것을 보고 극도의 수치심을 느꼈다고 A 씨는 밝혔습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변호인은 "A 씨가 마약 복용 혐의로 체포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마약 소지 여부 등을 조사하기 위해 옷을 벗을 필요가 없었다"며 "이는 A 씨에게 모욕감을 주기 위한 성추행이자 인권 침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후 소셜미디어에는 경찰을 비난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으며, 한국의 '부천 성고문 사건'을 연상시킨다는 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콩 인권단체와 여성단체들은 최근 경찰의 체포 과정에서 한 여성 시위 참여자의 속옷이 노출되는 등 성추행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며, 28일 저녁 7시 30분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송환법 반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박성래 기자 (pasur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