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398 0292019082554585398 06 0602001 6.0.12-HOTFIX 29 OSEN 0 related

"없던 기억 될까봐"…'캠핑클럽' 옥주현, 마지막 날에 울컥…법흥계곡 캠핑 시작 [종합]

글자크기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캠핑클럽’ 핑클이 마지막 정박지에 도착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6일차에 접어든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캠핑 5일차, 해변에서 저녁을 맞이한 핑클은 과거 콘서트 영상을 보면서 추억에 빠졌다. ‘천사’가 된 성유리는 마법의 지팡이를 들고 생명을 불어 넣으며 ‘마법의 성’을 불렀고, 옥주현은 다소 난해한 헬멧과 사이버틱한 의상을 입고 파워풀한 가창력을 뽐냈다. ‘흑역사’ 소환에 해변은 웃음으로 가득 찼다.

콘서트 영상을 본 이효리는 “공연 다시 하고 싶다. 그때의 열기를 다시 느끼고 싶다”면서 기념 공연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옥주현도 “하면 되지”라며 이효리에게 힘을 실어줬고, 이진과 성유리도 콘서트를 하게 될 경우 러닝 타임, 무대 등을 구체적으로 고민했다. 그러나 체력 등 현실적인 고민에 부딪혔고, 침묵의 시간이 길어졌다. 그만큼 공연 결정이 쉽지 않다는 뜻이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6일차 아침, 가장 먼저 일어난 건 이효리였다. 동생들의 자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등 새벽을 보내던 중 비가 오기 시작했다. 이효리는 캠핑 물품들이 젖지 않게 챙긴 뒤 어닝을 펴는 등 조치를 취했다. 이효리는 꿀잠을 자고 있는 동생들을 깨우고 싶지 않은 마음에 고군분투했다. 한참 사투를 벌인 뒤에서야 이효리에게 고요한 여유가 찾아왔다.

이효리가 맞춰둔 알람 덕분에 멤버들이 모두 오전 6시에 기상했다. 이른 아침부터 이효리의 ‘철학’ 강의가 시작됐다. 이효리는 “우리 개개인은 정상적이다. 그런데 모으고 비교를 하니까 게으른 사람이 되고, 성질 급한 사람이 된다”고 강의했다. 이후 성유리가 모닝 팬 케이크를 만들며 식사를 책임졌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잠시 소강 상태였던 비는 거세게 내리기 시작했다. 멤버들을 힘을 합쳐 방수포를 걷고, 짐을 옮기는 등 첫 우천 캠핑에 대처했다. 짐을 옮기던 중 마이크를 발견한 이효리는 비와 추억에 젖어 ‘블루레인’을 부르기 시작했다. 이진은 이효리의 노래에 맞춰 안무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다.

장대비가 내리는 아침, 성유리의 팬케이크로 식사를 마친 핑클은 강원도로 떠날 채비를 마쳤다. 이동하던 중 이효리와 옥주현은 팬들이 보냈다는 편지를 꺼내 읽었다. 멤버들에게 온 편지는 모두 한 사람에 온 편지여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핑클 멤버들에 대한 애정은 가득했다. 멤버들은 팬들의 편지를 읽고 감동을 느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한참을 달려 도착한 마지막 캠핑장은 강원도의 법흥계곡이었다. 멋진 자연을 품고 있는 법흥계곡은 조용하면서도 운치 있는 분위기였다. 핑클 멤버들은 감탄하며 법흥계곡의 운치를 느꼈다. 그 사이 비가 더 거세게 몰아치자 ‘어닝 요정’ 성유리가 어닝을 펼치고, 우비를 입는 등 우천 캠핑에 대한 준비를 시작했다.

저녁 메뉴는 곤약면 소고기 전골과 코코넛 과일 커리였다. 미리 주문한 재료를 씻은 뒤 성유리와 옥주현의 진두지휘 아래 맛있는 저녁 메뉴가 만들어졌다. 비가 내리는 만큼, 호박전도 빠질 수 없었다. 복분자주까지 곁들여서 분위기는 더욱 운치 있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저녁을 먹던 중 핑클 멤버들은 마지막 정박지이고, 내일이면 캠핑을 마쳐야 한다는 생각에 깊은 침묵에 빠졌다. 옥주현은 “마치 꿈꿨다가 다시 깬 것처럼 되는데, 우리의 캠핑이 그렇게 될까봐 좀”이라며 울컥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자기 감정은 자기가 추스르게 시간을 주는 게 좋다”며 “우리 예전부터 위로를 해주거나 그런 스타일 아니었다”며 분위기를 바꾸려 노력했다. /elnino8919@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