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359 0372019082554585359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호텔 델루나’ 이지은, 이도현과 눈물의 대면 후 사라졌다… 여진구 오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호텔 델루나'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이지은이 마침내 이도현의 마지막과 대면했다.

25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에서는 고청명(이도현 분)과 장만월(이지은 분)의 아픈 과거가 그려졌다.

구찬성(여진구 분)에게서 고청명을 느낀 장만월은 구찬성이 고청명일 지도 모르겠다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최서희(배해선 분)은 구찬성에게 “나무가 변한 것은 구 지배인님과 구 지배인님이 불러온 인연 때문이라면, 인연이 더 오냐”고 물었다. 구찬성은 그럴 것이라고 말했고, 자신이 장만월의 원한을 산 그 자는 아니라고 단언했다.

하지만 마고신(서이숙 분)은 장만월에게 구찬성이 고청명일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고청명으로 보아 소멸시킬지, 구찬성으로 보아 구원할 지는 네 선택이다”라고 말하기도. 장만월은 상상 속에서 구찬성을 죽였지만 오열했다. 그녀는 설지원(이다윗 분)을 악귀로 만들어 대신 구찬성을 아프게 하기로 결심했다. 구찬성에게는 “네가 그 자”라고 말하며 “난 널 죽여야 하는데 널 너무 좋아하니까 그럴 수 없다. 하지만 지키지도 못한다. 천 년 넘게 죽이려고 복수를 결심했었으니까”라고 말하기도.

장만월이 준 물건을 받은 설지원은 더욱 강한 악귀가 됐다. 하지만 구찬성은 설지원을 찾아갔고, 몸싸움을 벌이던 중 사신(강홍석 분)이 등장해 그를 처단했다. 델루나를 찾은 설지원은 연쇄 살인 피해자에게 참담한 마지막을 맞이했다.

이후 장만월은 마고신에게 “자신을 소멸시켜라”고 말했다. 이 때 구찬성이 등장해 “나를 죽여요. 걸리적거리더라도 옆에 있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장만월은 구찬성을 죽이지 못했고, 구찬성은 “당신이 기다리던 그 자는 와 있습니다. 피로 물든 달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들어요. 그래야 당신이 비워질 수 있으니까”라고 그녀를 위로했다. 장만월은 과거를 알기 위해 이미라(박유나 분)와 박영수(연우, 이태선 분)을 호텔로 초대했다.

이 때 장만월과 고청명의 과거가 그려졌다. 고청명은 어쩔 수 없이 장만월을 위해 배신자로 낙인을 찍혀야 했던 것. 고청명은 연우에게 “함께하는 방법을 찾으려 했었다. 나는 들켰고, 너의 목숨을 빌어서라도 덮여야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연우는 “목숨으로 갚지 말고 만월이 살려. 그러기 위해서 넌 배신자로 살아. 그럼 만월인 살 거야”라고 의연하게 말했다.

장만월은 그제서야 고청명의 속사정을 이해했다. 이후 달의 객잔의 첫 손님이 고청명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마고신은 “이 곳에 있으며 죗값을 치룬 건 너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눈물을 참던 장만월은 “그럼 모습을 보여 봐, 고청명”이라고 말했다. 이후 고청명이 나타났고, 두 사람은 마주했다.

고청명은 “더 할 변명이 뭐가 있겠나, 누이”라고 말했고, 눈물을 흘리던 장만월은 “나는 다 비워진 것 같아. 그러니 너도 그만해라”고 말했다. 고청명은 “이것이 진정 우리의 마지막이구나”라며 슬퍼했고, 장만월은 반딧불이가 된 고청명의 마지막을 함께 배웅했다. 구찬성은 “꼭 돌아오라”고 말했고, 장만월 역시 기다리고 있으라고 답했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도록 그녀는 돌아오지 않았고, 그녀를 기다리던 구찬성은 “이제 조금 불안해진다”고 혼잣말했다.

한편 마지막 길을 떠나던 고청명은 장만월에게 손을 내밀었고, 사신은 호텔 식구들에게 “가장 먼 기억을 택했을 수도 있다”는 말을 뱉었다. 홀로 장만월을 기다리던 구찬성은 눈물을 터뜨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