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215 0512019082554585215 04 0403001 6.0.12-HOTFIX 51 뉴스1 0

트럼프 "北 미사일 합의 위반 아냐"…아베 "결의안 위반"(종합)

글자크기

"北, 핵실험 안했다…많은 사람들도 미사일 실험한다"

아베 "안보리 결의안 위반…북미대화는 지지"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두고 서로 다른 입장을 보였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는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 단거리 혹은 표준 미사일을 훨씬 더 많이 발사했다"며 "김 위원장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미사일 실험을 한다"고 옹호했다.

그는 이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우려스럽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행복하지는 않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북한은 전날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전날 발사체까지 포함해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 행위는 이번 달에만 5차례이며 올해 들어서는 모두 9차례 반복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는 달리 북한의 전날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자신의 입장에 더 가까워지길 바라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북한과 관련해 항상 같은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 대화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