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4816 0722019082554584816 02 0201001 6.0.12-HOTFIX 72 JTBC 46560014 related

[이슈플러스] 서울대 말고도 더 있다…청소노동자 '밀봉 휴게실'

글자크기


[앵커]

무더웠던 지난 9일, 서울대학교 청소노동자가 휴게실에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에어컨도 없고 창문도 없는 좁디 좁은 휴게실이었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진이 돌아보니 열악한 휴게실, 서울대만의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홍익대학교 청소노동자들은 서울대 사고가 남일 같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좁은 방에 창문 하나 없는 공간은 사고가 난 휴게실과 꼭 닮았습니다.

더운 여름 무더위를 쫓는 건 학생들이 버린 선풍기 한 대.

[A씨/청소노동자 : 너무 더우니까, 열기 때문에. 이렇게 불을 끄고서 있어요. 여기서도 열기가 되게 많이 나와요, 형광등.]

에어컨은 설치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습니다.

[B씨/청소노동자 : 실외기를 놓을 장소가 마땅치 않아서요. 여기가 계단 밑이잖아요.]

[C씨/청소노동자 : 위에서 쓰레기 버려서 여기로 떨어뜨리는 그런 공간이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방을 만들어준 거죠. (원래 방이 아니라요?) 네…]

이전에 창고였다던 이 휴게실, 툭 박힌 배관에서 아직도 냄새가 나지만 학생들이 지나다니는 통로라 문 한 번 열기 쉽지 않습니다.

이 휴게실은 올 여름 물이 새기 시작했는데, 학교가 아닌 학생들이 임시로 수리를 해줬습니다.

부산 사상역의 청소노동자들은 휴게실 공기순환장치의 덮개를 떼어버렸습니다.

바람을 조금이라도 더 나오게 해 더위를 쫓기 위해서입니다.

[D씨/청소노동자 : 이러면 더워서 못 있어요. 바람 안 나오죠?]

정수기와 냉장고도 십시일반 돈을 모아서 샀습니다.

매일 땀에 젖다보니 제대로 된 샤워실 하나 있는 것이 꿈입니다.

[E씨/청소노동자 : 집에 갈 때는 버스를 못 타고 갑니다. 왜냐하면 옷에서 쉰내가 나.]

결국 기계실 한쪽에 비누와 수건을 놓았습니다.

[한옥녀/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2지회장 : 여기서 이렇게 물을 받고, 이렇게 바가지로 물을 퍼서 여기 앉아서…불이 꺼지고 이러면 잠깐 기다렸다가 벽을 타고…]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휴게 공간 가이드라인을 내놨지만 '권고'일 뿐입니다.

노동자들이 속한 용역업체와 이들과 계약을 맺은 원청은 서로 책임을 떠밉니다.

그러는 사이 휴게실은 청소노동자를 세상과 구분짓는 공간이 됐습니다.

[F씨/청소노동자 : 대학생들은 배우고 똑똑하고 하니까 공부도 시원한 데서 하고, 우리 같은 사람들은 덥고 이렇게…수업 다 끝나고 강의실 들어가면 너무 시원한 거예요…]

오효정 기자 , 장후원, 손지윤, 지윤정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