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4614 0432019082554584614 01 0101001 6.0.17-RELEASE 43 SBS 0 related

靑 "독도훈련, 특정 국가 상정 아냐"…사실상 대일 강경 카드

글자크기

<앵커>

우리 정부는 그러면 어떤 전략으로 수순을 밟아가고 있는 것인지, 이번에는 청와대로 가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지소미아 끝내고 바로 독도 훈련 돌입하고 정부가 긴장감을 계속 높이고 있는데 청와대 사람들은 뭐라고 설명을 합니까?

<기자>

청와대는 표면적으로는 일본을 상정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주권과 영토를 지키기 위한 훈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겁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일본 한 나라를 생각해 훈련 결정을 내린 건 아니다" "특정 국가를 상정해 실시하는 건 아니다" 이렇게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청와대 안에서는 이번 결정이 일본에 대한 추가 강경 카드라는 데 전혀 이견이 없습니다.

특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 결정 직후로 훈련 시점이 정해졌다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협정 종료 결정, 여기에 더해서 군사 훈련까지 곧바로 실시한 거죠.

사실상 한 묶음으로 작용하는 일본에 대한 강경책인 셈입니다.

<앵커>

그러면서 또 훈련 이름은 동해영토 수호훈련이라고, 독도라는 말은 뺐어요.

<기자>

우선 훈련 지역을 독도에서 동해로 넓히고 훈련 규모도 키움으로써, 지난달 독도 주변 영공과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했던 러시아·중국을 견제하려는 메시지가 있겠고요.

'독도'라는 단어를 의도적으로 빼서 반발하는 일본에 대한 상황 관리도 함께 의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청와대나 일본 총리관저나 계속 다음 수를 생각하고 있을 텐데, 우리가 어느 부분을 봐야 될까요?

<기자>

일단 오는 28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시행을 지켜볼 겁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이 28일 어떤 조치를 취할지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추가 수출 규제 범위, 그리고 대상 품목 등이 어떻게 정해질지가 향후 일본 정부에 대한 우리의 대응 수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신동환, 영상편집 : 이승희, 현장진행 : 김세경)

▶ 최대 규모로 전격 독도 방어훈련…특전사도 투입
▶ "극히 유감" 日, 독도 훈련에 항의…자위대는 대규모 훈련

▶ [끝까지 판다] 관세청 비리 녹취 단독 입수
▶ [인-잇] 정우성이 만난 '난민의 친구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