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831 0182019082554583831 01 0104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0 related

文대통령, 내달 1~6일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

글자크기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9월 1일부터 6일까지 5박6일간 태국을 공식 방문하고 미얀마와 라오스를 국빈 방문한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재임 기간 중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에 이행하게 됐다.

25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9월 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 방문해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9월 3일부터 5일까지는 미얀마를 국빈 방문해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과 정상회담을 하고 윈 민 대통령과 면담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에서 양국 간 동반성장 협력 방안과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9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라오스를 국빈 방문해 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통룬 시술리트 총리 면담 등 일정을 소화한다.

라오스에서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 협력 확대 방안과 라오스 국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태국, 미얀마, 라오스는 우리 외교와 경제 지평 확대를 위해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들"이라고 강조했다. 아세안 10개국 방문 계획을 마무리하는 이번 순방의 주안점이 신남방정책 추진에 힘을 싣기 위한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그는 "올해 11월 말 부산에서 개최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아세안 3개국 순방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9월 초 대통령 순방 기간 중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8·9 개각에 따른 장관급 후보자들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예정돼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 등이 국회 청문회를 통해 충분하게 입장을 밝힌 뒤 임명을 강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