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561 0012019082554583561 02 0213012 6.0.12-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제주서 물에 빠진 남성 구조한 20대 용감한 대학생 화제

글자크기
제주에서 낚시 하던 20대 대학생이 물에 빠진 취객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경향신문

낚시를 하고 있던 대학생 조재석씨(25)가 취객이 바다에 빠지자 신고한 후 입수해 해경구조대가 올때까지 붙잡고 있었다. ㅣ제주해경 제공


2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2분쯤 제주시 탑동 방파제 앞 해상에서 ㄱ씨(41)가 물에 빠졌다.

인근에서 낚시를 하고 있던 대학생 조재석씨(25)가 이 상황을 목격했다. 조씨는 곧바로 해경에 신고한 후 인근 인명구조함에서 구명조끼를 꺼내 입고 바다로 뛰어들어 물에 빠진 ㄱ씨를 붙잡고 있었다. 조씨는 침착하게 주변인들에게 불을 비춰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신고 접수 5분 뒤 도착한 해경구조대가 입수해 육상에서 약 20m 정도 떨어진 곳에 떠있던 조씨로부터 ㄱ씨를 인계받아 안전하게 구조했다. 구조된 익수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으나 만취 상태로, 119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다.

조씨는 “탑동 광장에사 낚시 하던 중 계단에 앉아있는 남성을 봤는데 잠시 뒤 남성은 보이지 않고 물소리만 들려 물에 빠진 것으로 짐작했다”며 “물에 뛰어드니 다행히 익수자가 있었고 해경 구조대가 도착할때까지 붙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마지막으로 봤는데 내가 아니면 아무도 물에 빠진 줄 모를 것 같아 구조해야 된다는 생각으로 물에 뛰어 들었다”고 말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조씨의 빠른 신고와 구조 덕분에 익수자를 무사히 구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