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500 0102019082554583500 04 0401001 6.0.12-HOTFIX 10 서울신문 0

몸무게 12㎏ 뚱보 고양이 입양 소식에 美 보호소 홈페이지 마비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몸무게 12kg에 달하는 뚱보 고양이의 입양 소식이 전해지자 해당 동물보호소의 홈페이지가 마비됐다./사진=모리스동물보호소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몸무게가 12㎏에 달하는 뚱보 고양이의 입양 소식에 동물보호소 홈페이지가 마비됐다. 미국 CBS는 22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의 모리스동물보호소 홈페이지가 고양이 한 마리 때문에 다운됐다고 전했다.

동물보호소 측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뚱보 고양이 ‘비제이’가 입양처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웬만한 성인의 품에도 꽉 들어찰 만큼 큰 덩치를 자랑하는 이 고양이는 순식간에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CBS는 태어난지 2년 된 수컷 고양이 비제이는 몸무게가 12㎏에 육박해 보호소 직원들도 들어올리는데 애를 먹었다고 설명했다. 모리스보호소는 “비제이의 몸무게가 얼마나 되는지 짐작이 가느냐”면서 “부드러운 솜털을 가진 뚱보 고양이가 영원히 살 집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비제이의 입양 공지가 나온 지 12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보호소 홈페이지는 마비됐다. 필라델피아 경찰마저 공식 SNS를 통해 비제이를 K-9 부대 일원으로 영입하고 싶다는 러브콜을 보낼 만큼 고양이에 대한 현지의 관심은 뜨거웠다. 동물보호소는 “복구에 최선을 다하도록 팀원들에게 지시하겠다”고 홈페이지 다운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팀원들이 전부 고양이라 시간이 좀 걸릴지도 모르겠다”며 이번 해프닝을 즐기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CBS는 비제이에게 엄청난 관심이 쏟아진 만큼, 이 뚱보 고양이가 평생 함께 살 ‘집사’를 선택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고양이는 1986년 호주에 살았던 몸무게 21㎏의 고양이 ‘히미’다. 그러나 기네스 측은 히미가 죽은 뒤 이 부문의 경쟁을 중단시켰다. 사람들이 기네스북에 오를 욕심으로 고양이에게 사료를 마구잡이로 먹이는 등 일부러 살을 찌우는 일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 동물보호소에서 보호하고 있는 고양이 중 무게가 가장 많이 나가는 고양이는 뉴욕시 애니멀케어센터에 있는 ‘바삭’이라는 이름의 고양이로, 무게가 18.6㎏에 달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