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426 0372019082554583426 01 0101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조국 임명 논란’ 靑 국민청원, 찬성 35만 vs 반대 20만

글자크기

-두 청원 모두 공식답변 요건 채워

헤럴드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과 반대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모두 각각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우선 조 후보자의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에는 25일 오후 4시 20분 현재 35만2420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지난 21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랐다.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중 하나가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등으로 연결된 사법 적폐에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조 후보자에게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라고 강조했다.

반면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에는 같은 시각 20만 4674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12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국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청원 게시 한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최근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 여야 간, 진영 간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민청원 참여도 뜨거워지는 양상이다.

pow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