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327 0512019082554583327 01 0109001 6.0.12-HOTFIX 51 뉴스1 0 related

李총리, 유니세프에 "北 인도적 지원, 정치상황 무관하게 추진"

글자크기

유니세프 사무총장 "北지원사업 예산과 국제사회 공여액 간 차이" 협력 요청

뉴스1

이낙연 총리.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상황과 무관하게 추진되어야 한다는 게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헨리에타 포어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사무총장을 만나 "유니세프의 경험과 조직을 활용한 대북지원이 가능한지를 서로 검토해나가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포어 사무총장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관련 사업계획 예산과 국제사회의 공여액 간에 큰 차이가 있다"며 "북한 내 취약계층의 영양 및 보건 상황 개선 뿐만 아니라 교육, 기술, 혁신 분야에서도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했다.

이 총리는 "유니세프는 반세기 이상 전쟁·빈곤·기아·질병·가정해체 등 다양한 위험에 노출된 아동들의 보호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한국도 그러한 위험에 직면해 유니세프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수원국이었던 한국이 이제는 공여국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한국 정부가 주어진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어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가 아동 및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유니세프의 활동을 적극 지원해 준 데 사의를 표하며 한국 정부가 신남방·신북방 정책 추진과정에서 해당국들을 대상으로 유니세프와 협력해 영양·보건·교육·위생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길 기대했다.

이 총리는 "한국은 신남방·신북방 정책을 뛰어넘어 아동, 여성 등 취약계층 지원에 관심이 크다"며 "한국의 ODA (공적개발원조) 또는 EDCF(대외경제개발협력기금) 사업에 아동과 여성분야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과 유니세프와의 협력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의 여성·안보·평화 논의에 기여하기 위해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구상을 지난해 6월에 출범했다"며 "유니세프가 이 구상에 참여하고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honestly8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