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224 0112019082554583224 04 0401001 6.0.12-HOTFIX 11 머니투데이 0

中 무력 투입? 동력 상실?…홍콩시위 시나리오 셋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홍콩=유희석 기자] [편집자주] 홍콩 시위가 12주째에 접어들고 있다. 이달 초 공항 마비와 바다에 버려진 오성홍기, 인근 지역에서의 중국 인민해방군의 훈련 모습이 상징하듯 강대강 대치는 제2의 천안문 사태까지 떠올리게 했다. 몇주가 또 지나 과격시위의 흔적도 있지만 일단 현지에서는 평화시위의 분위기가 감지된다. 홍콩 현지에서 지켜본 홍콩의 미래는 무엇일까.

[MT리포트]시위대 요구 수용·무력 개입 가능성 작아…시민 참여 줄며 흐지부지 우려도

머니투데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밤 거대한 인간 띠 잇기 시위에 참여한 홍콩 시민들이 각자 손전등 기능을 킨 스마트폰을 높이 들고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협정' 체결 계획 폐기 등으로 요구하고 있다. /사진=유희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대규모 시위가 석 달 가까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협약'(송환법) 체결 추진이 기폭제가 됐지만, 지금은 공산당 정부로부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민주화 시위로 진화했다. 홍콩이 영국으로부터 반환될 때 중국이 약속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철저히 지키라는 것이다.

그러나 친중 인사로 채워진 홍콩 정부는 시위대 요구를 무시하고, 대화조차 거부하고 있다. 한편에선 중국 정부가 무장 병력 투입을 통한 강경 진압을 위협하는 등 경제·정치적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이렇듯 홍콩 시위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지만, 크게 3가지 시나리오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중국 정부가 시위대 요구를 대부분 수용하는 것이다. 송환법을 완전히 포기하고, 직선제를 시행하는 등 홍콩의 자치권을 전면적으로 인정해주는 방안이다. 하지만 가능성은 매우 작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중국의 허락 없이도 진행할 수 있는 경찰의 과잉 진압에 관한 독립적인 조사 요구도 거부하는 실정이다.

둘째는 중국의 전격적인 무력 동원이다. 중국 정부는 이미 홍콩과 접한 선전 지역에 대규모 무장경찰을 대기시켜 놓고 시위 진압훈련을 하고 있다. 언제든 병력을 투입할 수 있다는 점을 과시하는 것이다. 중국의 무장경찰이 홍콩에 진입하면 시위대와의 격한 출동이 불가피해진다. 홍콩 사회가 지금보다 더한 혼란에 빠질 수 있고, 세계 경제도 큰 충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지난 24일(현지시간) 홍콩의 상업 지역 몽콕역 주변 거리를 지나는 관광객과 시민들. /사진=유희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능성이 제일 큰 시나리오는 홍콩 시위가 제풀에 꺾여 흐지부지해지는 것이다. 홍콩 정부는 이미 시위의 단초가 된 송환법 처리를 무기한 연기하며 사실상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시위대는 '완전한 철폐'를 요구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이 정도면 됐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다음 달 새 학기가 시작되면 중요한 동력인 학생 참여가 줄어들 수 있다. 시위로 말미암은 교통 체증과 영업 차질 등에 지친 시민이 지지를 멈출 수도 있다.

그러나 이번 시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더라도, 자유롭고 풍요로운 아시아의 경제도시 홍콩의 미래가 불확실해지는 것은 확실하다. 홍콩과 캐나다 이중국적으로 홍콩에서 기업체를 운영하는 L씨는 "홍콩 시민으로서 '홍콩의 미래'에 생각해본 적은 없다"면서 "홍콩은 우리의 집이다. 경제가 안 좋아지면 다시 일으키고, 일국양제가 무너지면 하나의 체재로 살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우리는 모두 중국인"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홍콩 샤틴역과 연결된 한 대형 쇼핑몰 기둥에 시민들이 붙여논 민주화 시위 관련 메모가 빼곡히 붙어 있다. /사진=유희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유희석 기자 hees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