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2793 0512019082554582793 01 0103001 6.0.12-HOTFIX 51 뉴스1 0 related

'국민청문회'나 '3일청문회'나…전례 없는 여야 조국 대치(종합)

글자크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민주당 국민청문회? 가짜청문회로 도망가"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3일청문회는 정략적, 하루면 충분해"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균진 기자,이형진 기자,정상훈 기자 = 여야가 주말에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놓고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다. 여당은 사상 초유의 '국민청문회(가칭)'를, 야당은 전례가 없는 '3일 청문회' 주장을 펼치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26일까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이 합의되지 않으면 별도의 언론이 질문하는 '국민청문회'를 열겠다는 민주당의 최후통첩에 한국당은 "가짜 청문회로 도망가고 있다"고 맞섰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5차 회의에서 "청문회에서 모든 것을 답할 수 있는 것처럼 하더니 '국민청문회'란 가짜 청문회로 도망가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이 정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고 언론과 직접 청문회를 열겠다는 발상 자체가 얼마나 불순한지 모두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언론은 당연히 (민주당)편이 되어줄 것이란 막연한 기대로, 언론을 조국 임명의 들러리로 세우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의혹이 많으니 3일간 청문회를 열자는 제안을 재차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정말 청문회에서 모든 의혹을 해소할 자신이 있다면 우리가 이야기하는 '3일 청문회'를 즉각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다만 협상 가능성도 열어놨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에 "우리도 3일을 꼭 고집한다기보다는, 탄력적으로 서로 협의할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5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후보자 적합 여부 묻는 여론조사에서 48%가 부적합이라고 응답했다"며, "조국 후보자가 버티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2019.8.2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3일 청문회' 제안을 즉각 일축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터무니 없다"며 "정략적으로 끌고 가자는 것으로, 핵심사항만 질문하고 답하면 하루만 해도 충분하다"고 잘라 말했다.

국민청문회 추진에 대해 야당에서 '형평성에 어긋난다', 꼼수와 특혜'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이 대변인은 "야당이 청문회 일정을 안잡아주고, 조국도 어떤 면에선 해명을 자제하지 않느냐"고 짚었다.

그러면서 "일종의 반론권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의혹이 부풀려지니 국민청문회라도 해서 바로잡을 것은 바로잡자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과 합의만 된다면 9월2일 이후 청문회 개최도 받아들일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 다른 청문회도 하는 것이니 날짜를 잡는 게 중요한데 한국당에 달려있다"며 "(한국당에선) 보이콧 하자는 얘기까지 나온다더라"고 언급했다.

한편 정의당은 오는 26일 공식해명을 위해 방문하는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만나 소명을 들은 후 '데스노트' 여부를 결정한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내일(26일) 정의당을 방문해 조 후보자의 딸 논문·입학 특혜 의혹 등에 대한 공식적인 소명을 할 예정"이라며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는 소명을 들어본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치권의 관심을 받는 정의당의 일명 '데스노트'는 조 후보자 측의 공식 소명 이후 당내 의견수렴을 거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데스노트'는 현 정권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고위공직 후보자들이 줄줄이 낙마했다는 뜻에서 붙은 정치권 은어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