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1110 0032019082554581110 01 01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靑, 독도방어훈련에 "모든 세력에 대한 영토·주권 수호 훈련"

글자크기

고민정 "日만 상정한 훈련 아냐…올해만 하는 것 아닌 연례 훈련"

'조국 부적합 상승' 여론조사 입장 요구에 "해명 듣고 내도 늦지 않아"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25일 군이 '동해 영토수호훈련'이라는 명칭으로 독도방어 훈련에 돌입한 것과 관련, "그야말로 우리의 주권과 영토를 수호하기 위한 훈련"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올해만 특별히 하는 게 아니라 매년 정례적으로 이뤄졌던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2개월가량 미뤘다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선언 사흘 만에 시행하는 이번 훈련이 일본을 향한 정치적 메시지가 담긴 것이 아니냐는 시각에 "꼭 일본 한 나라만 생각해 그런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다"라며 "영토·주권 수호를 위한 모든 세력에 대한 훈련으로, 특정 국가를 상정하고 실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기상 상황이 훈련 날짜에 큰 영향을 미쳤고, 그 외에 여러 제반 사항을 고려해 날짜를 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급상승했다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자 고 대변인은 "조사에 따라 차이가 있을 것 같은데 여기에 대해 저희가 지금 입장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그는 "조 후보자의 해명이면 해명, 입장이면 입장 이런 것들을 들은 연후에 말씀드려도 늦지 않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15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는 응답은 48%로 집계됐다.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18%였고, 판단 유보'는 34%였다.

이는 지난주 같은 조사의 '적절 42%, 부적절 36%'와 차이가 큰 결과로, '일요진단 라이브' 측은 "일주일간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 특히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