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0696 0032019082554580696 07 07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54455239

변상욱 YTN 앵커, 조국 비판 청년에 "수꼴" 표현 논란(종합2보)

글자크기

비판 격화에 게시글 삭제…YTN "사적인 글이라 회사 입장 없다"

한국당 의원들 "YTN, 변 앵커 경질하고 징계위 회부해야"

연합뉴스

변상욱 앵커(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이슬기 기자 = 변상욱(60)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등 여러 특혜 의혹을 비판한 청년들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비하성 표현을 써 논란이 되고 있다.

변 앵커는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면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한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한 청년의 말을 인용했다.

그는 이어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변상욱 앵커 트위터
[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



이후 변 앵커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게시물을 삭제하고, 25일 재차 글을 올려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정제된 의견을 내놨다.

그는 그러면서도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從北)몰이' 연장선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 올리는 것은 반대"라고 강조했다.

변 앵커의 트위터 글에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한국당 신보라 청년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변 앵커를 겨냥해 "글을 삭제하면 다인가. 그 청년에게 사과의 글 하나 남기는 것이 그렇게도 하기 싫은가"라며 "한 청년과 그 가족을 글로 모욕하고 짓밟았다. 소중한 아버지와의 기억을 간직하면서도 당당히 삶을 개척해가고 있는 그 청년에게 '짠하다'며 조롱했으니 어른으로서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도 성명서를 내고 "변 앵커가 한 청년의 돌아가신 아버지까지 조롱하는 언사를 두고 '패드립'(패륜을 소재로 한 조롱)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명백한 명예훼손이자 공개모욕"이라며 "YTN 사측은 변 앵커를 앵커직에서 즉각 박탈하고 징계위에 회부하고, 변 앵커는 그 청년에게 백배사죄하고 법적 도의적 책임을 질 준비나 해라"라고 밝혔다.

한편, YTN 측은 변 앵커 발언 논란에 대해 "개인이 사적으로 트위터에 올린거라서 회사에서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라고 했다.

변상욱 앵커는 36년간 몸담은 CBS에서 정년퇴임 후 보도전문채널 YTN에서 뉴스 토크쇼 '뉴스가 있는 저녁' 메인 MC로 활동하고 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