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0542 0372019082554580542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39226194 related

[POP이슈]변상욱 앵커, 집회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SNS 삭제에도 후폭풍ing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변상욱 앵커 SNS


YTN 변상욱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학비리 의혹 규탄집회에 참석한 청년에게 '수꼴 청년'이라 빗대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SNS 삭제에도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24일 변상욱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며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청년의 말을 대신 전했다.

이어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변상욱의 SNS 글이 온라인 상에 퍼지면서 네티즌들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중립을 지켜야 하는 언론인이 자신의 정치색을 강하게 드러낸 것은 적절치 못한 행동이라는 것. 또한 이번 조국의 딸 입학비리 의혹을 정치적 성향으로 바라보고 비판한 것도 옳지 못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헤럴드경제

변상욱 앵커 SNS 캡ㅊ


논란이 거세지자 변상욱 앵커는 게시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올리는 건 반대다. 특히 여당은 청년들에게서 무엇을 못 읽고 있는지 돌이켜 보길"이라며 광화문 집회 주최 측을 비난하는 글을 게재. 자신의 뜻을 다시 한번 굳건히 했다.

현재 변상욱 앵커는 CBS에서 정년퇴임한 뒤 YTN으로 옮겨 현재 YTN '뉴스가 있는 저녁' 진행을 맡고 있는 상태. 이번 SNS 글로 인해 그를 향한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변상욱은 다시 한번 자신의 입장을 전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