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8372 0512019082554578372 03 0302001 6.0.12-HOTFIX 51 뉴스1 0 related

[문답]"신혼·다자녀가구 우대...1%중반에 주담대 갈아탄다"

글자크기

내달 16일 20조원 규모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연소득 8500만원 이하, 주택가격 9억원 이하 조건

뉴스1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2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주택금융개선 태스크포스(TF)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2019.8.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다음 달에 부부합산소득이 연 8500만원 이하인 1주택자는 기존 변동금리 또는 준고정금리 대출을 연 1.85~2.2%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출시된다. 특히 신혼(결혼 후 7년 이내)가구나 부부합산소득 6000만원 이하인 다자녀가구(세 자녀 이상)는 각각 0.2%포인트와 0.4%포인트 금리를 우대해 연 1% 중반 수준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총 20조원 규모로 공급되는 서민형안심전환대출은 다음 달 16일부터 29일까지 2주간 은행 창구나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대상은 지난달 23일(안심전환대출 출시계획 발표일) 이전에 취급된 변동금리 또는 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다.

차주는 부부합산소득이 연 8500만원 이하인 1주택자로 한정된다. 다만 신혼부부 또는 2자녀 이상 가구는 부부합산소득 1억원이 적용된다. 주택가격은 시가 9억원 이하, 대출한도는 기존대출 범위 내에서 최대 5억원이다.

다음은 금융위가 배포한 Q&A를 정리한 내용과 이명순 금융소비자국장과의 질의응답을 정리한 내용이다.

-대환 대상을 변동금리와 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로 제한한 이유는
▶이번 대환상품은 주택담보대출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비(非)고정금리 대출의 고정금리 대출 전환을 지원하는 정책모기지 상품이다. 다만 기존 정책모기지 등 고정금리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차주도 소득, 주택가격 등 요건을 충족하면 현재 시장금리를 반영한 보금자리론·적격대출로 대환할 수 있다.

-시장금리가 계속 하락하고 있어 이번 상품의 정책효과가 반감되지 않나
▶수요자 입장에서 저금리 대환이라는 측면 외에도 장기간 지금 수준으로 금리가 고정되는 점을 중요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번 상품에 적용되는 금리 수준은 대환시점의 시장금리 상황을 반영해 다음 달 중순 결정된다.

-제2금융권 주담대나 여러 건의 주담대가 있는 차주도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신청할 수 있나
▶은행뿐만 아니라, 상호금융,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서 대출받은 차주나 1주택에 여러 건의 주담대가 있는 차주도 대환을 신청할 수 있다. 이때 대환신청은 각 은행창구가 아니라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대환대출 신청 차주가 기존 대출 당시와 신용상 변화가 생길 수 있는데 심사할 때 반영이 되나
▶연체기록 등 신용에 집적 영향을 주는 정보는 고려하지만, 단순히 신용등급이 오르내리는 정도는 반영하지 않는다. 소득 수준의 변동은 DTI(총부채상환비율)에 반영한다.

-우대금리가 적용되는 경우는
▶최저 1.85%로 예상되는 금리와 별개로 신혼부부(결혼 후 7년 이내)와 다자녀 가구(연소득 6000만원 이하·3자녀 이상)에 각각 0.2%포인트와 0.4%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해당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1.25% 금리가 적용되는데 그런 경우가 많지는 않을 것 같다.

-1차 안심전환대출과 달리 소득 기준을 설정한 이유는
▶이미 변동금리 대출이 상당 부분 준고정금리나 분할상환으로 대환됐다. 서민실수요자 경감이라는 취지를 살리려면 주금공의 자본 여력, 건전성을 고려해 주택저당증권(MBS)을 발행해야 하는 점을 반영했다.

-이번에 대환대출 조건이 안 되는 차주들을 위한 제도를 검토 중인지
▶예전에 발표한 금리부담 경감형 주담대 등이 있고, 신(新) 잔액 코픽스도 있다. 은행들이 현재 금리 하락 추세를 반영해 대출을 취급하고 있는 점도 고려할 수 있다. 별도 상품 출시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이다.
ju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