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5344 0512019082554575344 01 0103001 6.0.15-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조국 국민청문회' 띄운 與…시한 하루 앞두고 물밑협상 시동걸듯

글자크기

與 원내수석부대표 "한국당과 협상, 당연히 진행한다"

26일 비공식 접촉할듯…극적 타결 가능성은 낮아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사모펀드와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민청문회'(가칭)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25일 자유한국당과의 물밑협상 여부에 시선이 쏠린다.

민주당은 한국당과의 협상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나, 한국당의 입장 변화 없이는 협의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어 극적 타결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한국당과의 인사청문회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26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물밑협상에 시동을 걸 전망이다.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오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까지는 (협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면서도 "한국당과의 협상을 당연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한 당일인 26일에도 한국당 지도부와 마주할 뜻을 밝혔다. 그러나 정례적으로 매주 월요일 열렸던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이 격주로 바뀌면서, 비공식적으로 접촉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오후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가질 한국당 지도부의 기류도 주목된다. 다만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 지도부와의 협상 가능성과 관련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 간 협상할 문제"라고 일축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23일 국민청문회 검토 발표 이후 여야 지도부 간 별도의 접촉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당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긴급회동을 갖고 "26일까지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발표 직후 방송기자연합회에 '언론이 묻는 국민청문회'(가제) 개최 요청 공문을 발송했으며,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측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가 국민청문회 요청을 수용할 경우 민주당은 개최일을 제외한 관련 형식·조건에 대한 권한을 모두 위임한다는 입장이다. 또 요청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에도 조 후보자가 의혹을 직접 해명할 수 있는 창구를 모색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국회법과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오는 30일까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국민청문회는 한국당이 인사청문회 일정 협의에 나서지 않는 상황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해명 기회 없이 '기정사실화' 하는 것을 막기 위한 전략으로 앞서 풀이됐다.

다만 전례가 없었던만큼 실제 진행될 경우 그 효력에 대한 논란이 일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국민청문회 이후 추가적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요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뉴스1과 만나 "청문회 법적 시한(30일)이 지나면 (한국당이 요구해도) 열 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