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5250 0372019082554575250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46565803 related

[어게인TV] '아는형님' 강형욱, 강아지 똥 까지 먹은 열정..."아팠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강형욱의 열정이 빛났다.

24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연복, 강형욱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 셰프와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전학생으로 등장해 자기 소개를 했다.

특히 강형욱은 오해가 있다며 자신이 민경훈 보다 동생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강형욱은 "소띠 1985년생이다"면서 "1973년이 아니라 1985년생이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뻥치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강형욱은 "보통 마흔 넘게 본다"며 "17살 때부터 이 얼굴이었는데 자꾸 존칭 쓰시고 그러니깐 어디 군대 다녀왔다고 얘기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또한 강형욱은 "어렸을 때부터 고생을 많이 해서 그렇다"며 "선크림을 재작년부터 발랐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경훈은 84년생으로 강형욱보다 1살 많았다.

또 김희철은 강형욱에게 "개똥은 왜 먹었냐"고 물었다. 이에 강형욱은 "드라마를 잘못 본 것 같다"며 허준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인분을 먹으면서 건강체크하는 걸 봤는데 어렸을 때 열정이 가득했다"며 "강아지를 너무너무 많이 알고 싶어서 84마리의 응가를 조금씩 먹고 맛을 확인했고 결국 탈이났다"고 고백했다.

이어 강형욱은 "한 달 정도 하고 아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