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4887 1022019082554574887 05 0506003 6.0.14-RELEASE 102 인터풋볼 0

[EPL 리뷰] '살라 2골' 리버풀, 아스널 3-1로 완파…3연승+단독 1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리버풀이 안방에서 아스널을 꺾고 유일하게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리버풀은 25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이번 시즌 개막 3연승을 기록한 유일한 팀이 됐으며, 단독 1위에 올랐다.

[선발 라인업] 마누라 vs 오바메양-페페

이런 가운데 홈팀 리버풀은 피르미누, 살라, 마네, 헨더슨, 바이날둠, 파비뉴, 로버트슨, 판 다이크, 마티프, 아놀드, 아드리안을 선발로 기용했다. 이에 맞서 아스널은 페페, 오바메양, 윌록, 세바요스, 귀엥두지, 샤카, 몬레알, 루이스, 소크라티스, 마이틀란드-나일스, 레노를 내세웠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전] 마티프 골, 앞서는 리버풀

전반 시작과 함께 리버풀이 강력한 전방 압박과 날카로운 크로스로 아스널을 위협했다. 리버풀의 파상공세 아스널은 역습을 노렸지만, 리버풀은 수비 역시 견고해 좀처럼 빈틈이 나지 않았다.

아스널은 전반 11분 아드리안의 실수를 틈타 오바메양이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페페의 슛 등으로 리버풀을 기세를 꺾는 듯 했다. 그러나 리버풀은 전열을 재정비하며 다시 공격 체제를 갖췄고, 점유율까지 올리며 경기를 안정화 시켰다.

그리고 아스널이 전반 31분과 34분 페페와 오바메양이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선제골은 리버풀이 가져갔다. 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티프가 소크라티스의 수비를 떨쳐내고 헤더 슛으로 리버풀에 첫 골을 안겼다. 이후 기세를 탄 리버풀이 공격을 주도하면서 파상공세 속에 전반전을 마쳤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 살라 원맨쇼, 아스널 농락

리버풀의 기세는 이어졌다. 후반 2분 살라가 루이스로부터 페널티 킥을 얻어냈고, 본인이 직접 처리하며 추가골을 만들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아스널의 공격은 효과를 보지 못했고, 리버풀은 더욱 날카로운 공격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그리고 후반 14분 역습 상황에서 살라가 환상적인 돌파로 아스널 수비진을 무너뜨렸고, 침착한 마무리로 리버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아스널은 다급하게 세바요스를 불러들이고 토레이라를 투입했다. 그러나 리버풀의 공격 전개를 아스널이 막을 수 없었다.

리버풀은 후반 24분 밀너를 투입하며 안정화를 꾀했다. 밀너를 투입하며 더욱 강력해진 중원과 수비의 연결고리를 과시한 리버풀은 아스널에 빈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끝까지 투박한 공격만 일관한 아스널은 리버풀의 벽을 넘지 못했다. 리버풀은 후반 40분 토레이라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2골을 지켜내며 3연승을 챙겼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결과]

리버풀(3) : 마티프(전41), 살라(후4, 후14)

아스널(1) : 토레이라(후40)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