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4471 0292019082454574471 06 0602001 6.0.12-HOTFIX 29 OSEN 0 related

'호텔 델루나'이도현, 여진구에 빙의해 이지은 만났다..충격 반전[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호텔 델루나’ 이지은과 여진구의 마음이 더욱 깊어졌다. 이지은은 여진구에게 자신의 원한을 모두 고백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김정현) 13회에서는 장만월(이지은 분)이 구찬성(여진구 분)에게 과거 고청명(이도현 분)과의 마지막 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청명은 장만월의 칼에 스스로 목숨을 던졌고, 이에 장만월은 여전히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장만월과 구찬성은 산체스(조현철 분)를 걱정하고 있었다. 구찬성은 장만월이 산체스에게 베로니카가 무사히 가는 길을 배웅했다 말해달라고 했고, 장만월은 자신도 아직 가보지 못한 길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떠날 때는 마지막 한 걸음까지 구찬성을 기억하겠다고 말하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월령수의 꽃이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서로에 대해 걱정했던 장만월과 구찬성은 진실된 마음을 전하고 다정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구찬성은 자신의 웃는 모습을 기억해 달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며 서로를 바라봤다.

객실장 최서희(배해선 분) 200년의 한을 풀 기회를 맞게 됐다. 원수 집안에 남은 마지막 종손이 자손을 남기지 못하고 델루나에 손님으로 온 것. 최서희는 자신의 오래된 한을 풀 수 있다며 그의 장례식을 찾았다. 델루나 식구들은 객실장이 42년 전처럼 악귀로 변해 일을 망치게 될까 걱정하기도 했지만 김선비(신정근 분)가 그를 따르고 있었다.

OSEN

하지만 최서희의 바람과는 달리 죽은 마지막 종손의 아이를 임신한 여인이 나타났다. 최서희는 뱃속의 아이가 사내아이라면 영주 윤씨의 대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섬뜩하게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장만월은 객실장을 걱정했고, 구찬성과 함께 남아 있는 뱃속의 아이를 보러 갔다.

결국 산모 뱃속의 아이가 위험한 상황에 놓이게 됐고, 객실장은 손님의 도움 요청을 거절하려고 했다. 장만월은 객실장에게 산모가 있는 곳을 알려주면서 한을 풀도록 “그 집안 씨가 마르는 것을 직접 보는 것은 어떠냐”라고 물었다. 객실장은 장만월을 따라 산모를 보러갔고, 결국 구찬성에게 도움을 청했다. 자신의 과거를 생각한 것.

산체스는 베로니카를 잃은 슬픔에 빠져 있었다. 장만월이 사신에게 부탁해서 찾고 있던 원귀 설지원(이다윗 분)은 구찬성 주변 인물들을 찾아다니고 있었다. 장만월은 사신에게 이야기를 듣고 산체스를 찾아가 충고했다.

그러던 중 이미라에 대해서도 알게 됐다. 산체스가 장만월이 준 향을 이미라의 방에도 피우려고 했고, 장만월은 원귀가 이미라도 찾아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애써 도우려고 하지는 않았다. 그러면서도 구찬성의 얼굴을 보자 뜨끔했다.

OSEN

장만월은 객실장이 결국 윤씨 집안의 씨가 마르는 것을 지켜보지 못하고 산모와 아이를 구하는 것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그러면서 구찬성에게 이미라가 원귀 설지원 때문에 위험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해줬다.

장만월은 구찬성과 함께 이미라가 있는 극장을 찾아갔고, 그 곳에서 설지원의 원귀를 만나게 됐다. 이미라는 설지원으로 인해 다치지 않았지만, 대신 박영수(이태선 분)수 계단에서 굴러 다치게 됐다. 장만월은 전생의 송화와 연우가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고 슬퍼했다. 구찬성 역시 장만월에게 말하지 못했던 이유를 설명하며 마음을 달래주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과거 고청명(이도현 분)과의 마지막 일을 털어놨다. 장만월은 송화와 고청명에게 복수하기 위해 살아냈고, 결국 고청명에게 칼을 겨눌 수 있었다. 고청명은 장만월의 칼 앞에서 그녀를 향한 애틋한 마음과 그리움을 고백했다. 고청명은 결국 장만월의 칼을 품에 안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장만월은 그날 고청명이 죽고 아주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았고, 자신의 사람들의 유품을 가지고 달의 객잔을 찾아다녔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자신의 모습은 피로 물들어 있었다며 오랜시간 그 자를 기다렸고, 만나면 함께 밑바닥으로 내려가 소멸당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OSEN

장만월의 고백에 구찬성은 그녀를 위로했다. 구찬성은 장만월을 그 밑바닥에서 끌어올려 주고 싶다고 말하면서 따뜻하게 안아줬다.

그 사이 델루나에 살아 있는 어린아이 손님이 찾아와 혼란스러워졌다. 엄마를 찾아서 델루나에 온 인간 아이가 없어지면서 직원들이 찾아 나섰고, 저승 승강장 쪽으로 갔다는 말에 구찬성이 아이를 찾으려고 노력했다. 구찬성은 저승 승강장에서 출발한 차를 쫓아가기 위해서 한 번 건너면 돌아올 수 없다는 삼도천을 헤매며 위험한 상황을 만들었다. 가까스로 아이는 찾았지만 삼도천으로 들어간 구찬성의 소식을 들은 장만월은 정신없이 그를 찾아 나섰다.

구찬성은 삼도천에서 호텔에 있던 반딧불이를 만났고, 그 빛을 따라서 길을 찾을 수 있었가. 구찬성은 삼도천 앞에서 두려움에 떨며 자신을 찾고 있는 장만월을 만났다. 장만월은 구찬성의 모습을 보고 안심하며 달려가 그를 안았다. 하지만 돌아온 자는 구찬성이 아닌 고청명으로 묘사돼 긴장감을 높였다. 장만월도 고청명과의 마지막 장면을 생각하며 자신을 안는 구찬성의 손길에 놀랐다. 장만월은 그런 구찬성에게 “너 누구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