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4098 0722019082454574098 02 0201001 6.0.12-RELEASE 72 JTBC 0 related

쓰레기더미 속 수십 년…할머니와 강아지 20마리 '구조'

글자크기


[앵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쓰레기더미에 둘러싸인 채 강아지 20마리와 함께 수십 년을 살아온 할머니가 있습니다. 좀처럼 살던 곳을 떠나려 하지 않아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지자체가 설득하고 지역 주민들이 힘을 합쳐 할머니의 새 보금자리도 만들고 강아지도 보호센터로 보냈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중구에 있는 한 가정집입니다.

곳곳에 쓰레기와 물건들이 아무렇게나 쌓여 있습니다.

83살 유모 할머니와 기초수급자인 아들은 이달 초까지 이곳에서 개 20여 마리와 함께 살았습니다.

얼마전까지 할머니와 아들이 살았던 방입니다.

음식물과 그릇들이 뒤섞여 있고, 먼지가 쌓인 전선 밑에는 사람 한 명이 겨우 앉을 정도의 공간만 있습니다.

악취와 소음에 이웃들 민원도 많았습니다.

[A씨/이웃 주민 : 소리가 자꾸… 하나가 짖으면 10마리가 다 짖는 거야. (개들이) 가다가 느닷없이 무는 거야.]

중구청은 할머니를 설득해 개들을 보호센터로 보내고 바로 옆에 새 주거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주민 모두가 힘을 보탰습니다.

재건축조합이 제공한 빈 방을 지역봉사단체가 나서 새로 꾸민 것입니다.

[유영필/다산동 주민센터 생활복지팀 계장 : (그동안) 할머님이 강아지 문제 때문에 떠나려고 하질 않았던 거죠. (하지만) 할머님 건강상태가 악화되고. 마침 빈방이 있어 갖고 이쪽으로 자리를…]

인근 요양시설에서 임시 보호중인 할머니는 조만간 새방에 입주합니다.

중구청은 할머니와 아들의 생계 방안을 찾는 등 추가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보경 기자 , 김재식,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