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3694 0042019082454573694 02 0201001 6.0.12-HOTFIX 4 YTN 0 related

반성 없는 장대호...분노 키운 피해 의식

글자크기

[앵커]

'한강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는 폭력 전과나 정신 질환 이력도 없고, 사이코패스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평범해 보였던 38살 모텔 종업원이 어쩌다 그런 흉악범이 된 걸까요?

[스토리 Y], 차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고 버린 장대호.

언론에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뻔뻔하고 기막힌 말들만 늘어놨습니다.

[장대호 / '한강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21일) :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습니다. 반성하고 있지 않습니다. (유족들한테 미안하지 않으세요?) 전혀 미안하지 않습니다.]

정신 질환도, 폭력 전과도 없다는 사람이 어쩌다 이런 괴물로 돌변한 걸까?

전문가들은 그의 과거에 주목합니다.

장대호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여러 회사에 잠깐씩 다녔지만 정착하지 못했습니다.

이후 모텔 종업원 일을 전전했습니다.

그렇게 10년 넘게 모텔서 일하면서 주변에서 수시로 냉대와 무시를 당했을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추측입니다.

뿌리 깊은 피해의식이 이때 생겨났다는 겁니다.

[오윤성 /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성장 과정에서 학대라든가 무시를 당하면서 자랐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그 가운데서 분노를 축적하면서 성장했을 거고요.]

주변엔 얘기할 가족이나 친구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부분 시간을 혼자 보냈던 그에게 유일한 생활 공간은 인터넷이었습니다.

그가 올린 잔인하고 폭력적인 글들도 일종의 분노 방출이었던 것으로 해석됩니다.

사건 당일, 시한폭탄 같았던 장대호는 손님과 다퉜고 분노는 순식간에 폭발했습니다.

[곽대경 /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자기의 정체성을 무시하는 그런 말이나 행동을 당하게 되면 그동안 꾹꾹 참았던 것이 일순간에 폭발하는….]

상처받은 자존감은 반성이나 후회 대신 끝 모를 복수심을 끌어냈습니다.

[장대호 / '한강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20일) :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 너 다음 생에 나한테 또 그러면 또 죽어.]

섬뜩한 잔인함과 폭력성으로 세상을 경악시킨 흉악범, 장대호.

남은 건 평생 따라붙을 사회적 지탄과 처벌뿐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