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3176 1092019082454573176 01 0101001 6.0.12-HOTFIX 109 KBS 53456829 related

‘北미사일’ 먼저 발표한 日…‘지소미아 종료’ 의식?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24일)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보다 먼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늘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를 통보할 수 있는 시한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는 왜 평소와 달리 발표를 서둘러 한 걸까요?

'지소미아' 종료에 신경 쓰던 日, 일단 발표?

일본 교도통신은 한국 국방부의 발표(오전 7시 36분)보다 12분 앞선 오늘 오전 7시 24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정부의 발표를 보도했습니다.

오늘을 제외하면 북한이 올해 8차례 단거리 미사일 등 발사체를 발사했을 때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일본 정부보다 먼저 발사 상황을 발표해왔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발사 사실을 확인해 미국 군 당국과 분석을 진행해 확인된 정보를 일차적으로 발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7시 36분에 첫 발표를 했습니다.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뒤이어 9시 30분쯤엔 발사체의 최고 고도 97km, 비행 거리 380여km, 최고 속도 마하 6.5등 추가 정보를 발표했습니다.

발사 초기 정보, 한국이 더 정확하고 빨라

한국은 이지스함의 탄도탄 탐지레이더와 그린파인급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등을 이용해 북한 미사일을 탐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발사 시각과 고도, 거리 등 초기 단계 정보는 일본보다 한국이 더 정확하고 신속하게 확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은 "북한이 발사체를 쏘자마자 탐지할 수 있는 게 아니라 지구 곡률 때문에 발사체가 일정 고도에 올라가야 탐지된다. 가까이 있을수록 탐지가 빠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의 이번 발표는 북한의 발사체 정점 고도가 97km로 이례적으로 높았던 점이 작용했으나, 최초 포착은 더 늦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소미아 유효기간 남아 日에 정보 공유

지소미아는 오는 11월 24일까지 유효합니다. 협정 종료 90일 전까지 연장 여부를 사전 통보해야 하는데 시한은 오늘이었습니다. 정부는 이틀 앞서 종료를 선언했습니다.

일본이 오늘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정보 공유를 요청함에 따라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일본이 이례적으로 먼저 발표를 해놓고도, 정작 중요 정보가 없어 공유를 요청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paz@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