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1642 0102019082454571642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여기는 중국] 이름, 나이, 죽음 모든 게 ‘가짜’…사기당한 여성의 사연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진=자료사진(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인을 가장한 남성에게 수 만 위안의 돈을 떼인 안타까운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가해 남성과 그의 일당은 피해 여성의 돈을 갈취하기 위해 사망 사고를 위장하는 등 파렴치한 행태를 이어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푸젠성(福建) 퉁안구(同安) 출신의 웨이 여사. 일정한 직업이 없었던 그는 올 4월 모바일 만남 주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샤먼(厦门)에 거주하는 남성 왕시시 씨를 알게 됐다. 오프라인 상에서는 만난 적 없었던 두 사람이지만 서로를 각각 남편, 마누라 등으로 호칭하는 등 불과 1개월 만에 가까운 사이로 발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급격히 가까워졌던 지난 5월 무렵, 웨이 여사는 왕시시 씨를 통해 쉽게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소개받았다. 해당 사이트는 일정 금액을 예치, 예치금을 시시 때때로 도박에 쓸 수 있도록 설정된 불법 도박 사이트였다.

웨이 여사는 왕시시 씨의 추천으로 첫 예치금으로 1만 위안(약 170만 원)을 송금, 처음 시도한 도박판에서 해당 예치금의 2배 수준의 돈을 벌어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웨이 여사는 첫 예치금보다 높은 금액의 추가 예치금을 송금, 1만 6000위안(약 270만 원)의 추가금을 도박 사이트에 예치했다.

하지만 이튿날 해당 사이트에 접속하려고 시도했던 웨이 여사는 문제의 사이트에 대한 접속 자체가 불가하게 된 것을 확인했다. 웨이 여사는 곧장 왕 씨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공안에 신고를 시도했다. 하지만 왕 씨는 해당 도박 사이트가 불법이라는 점과 피해금액이 비교적 소액이라는 점을 들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웨이 여사를 설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왕 씨는 웨이 여사에게 도박 사이트에서 잃은 돈 전액을 대신 보상해주겠다고 약속, 실제로 웨이 여사는 연인으로 알았던 왕 씨에게 피해 금액 전액을 보상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계기로 왕 씨에 대한 웨이 씨의 감정은 더욱 깊어졌다. 특히 지난 7월 웨이 여사는 연인 왕 씨에게 자신이 살고 있는 샤먼으로 와서 결혼식을 올리자는 청혼을 받았다.

이 당시 웨이 여사는 전적으로 왕 씨를 신뢰, 실제로 만난 적은 없었지만 그와의 결혼을 결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첫 만남을 약속한 날짜를 앞두고 왕 씨는 돌연 자신의 사업이 동업자의 파산과 잇따른 계약 부도 등으로 인해 급전이 필요하다면서 웨이 여사에게 5만 6000위안(약 950만 원)의 현금을 빌려 줄 것을 요구했다.

당시 왕 씨를 깊게 신뢰하고 있었던 웨이 여사는 자신의 친인척에게 연락, 해당 금액을 왕 씨 계좌로 송금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왕 씨는 수차례 이와 같은 유사한 현금 요구가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 때마다 웨이 여사는 은행 대출 서비스를 받는 방식으로 왕 씨가 요구한 금액을 송금했다.

이후 지난 7월 말 샤먼에서 두 사람은 첫 만남을 약속했다. 하지만 약속한 당일, 약속 시간보다 7시간이나 늦은 시간까지 왕 씨는 결국 나타나지 않았다. 약속 장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왕 씨 대신 당일 문자와 전화로 연락이 온 사람은 다름 아닌 왕 씨의 모친을 사칭한 후이 씨.

자신을 왕 씨의 친모라고 소개한 후이 씨는 웨이 여사에게 “왕 씨가 그를 만나러 오는 동안 불의의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이 씨는 “왕 씨의 죽음이 웨이 여사를 만나러 가던 중 발생, 웨이 씨가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면서 “너만 없었으면 내 아들이 사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배상금을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웨이 여사는 “당시 갑자기 나타난 왕 씨의 친모를 사칭한 여성이 나에게 2만 위안(약 340만 원)의 사망 보상금을 요구했다”면서 “그때까지만 해도 왕 씨가 나를 만나러 오는 도중 사망한 것이 진짜라고 생각했고, 내게도 책임이 있다는 생각 때문에 가족들에게 돈을 급하게 빌려서 후이 씨에게 현금 뭉치를 그대로 전달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처음에는 왕 씨가 죽었다는 것을 쉽게 믿지 못했다”면서 “그런데 의심하는 내게 후이 씨가 내민 ‘언론에 보도됐다’는 왕 씨 사망 사건 보도 사진을 보고 진짜라고 확신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해당 보상금을 받은 이후에도 친모를 사칭한 후이 씨는 웨이 여사에게 연락, 수차례에 걸쳐 급전을 요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웨이 여사는 “후이 씨는 내게 종종 심한 말을 하기도 했는데, 주로 ‘내 아들은 너 때문에 죽었고, 생활비로 쓸 연금도 없다’는 등의 말을 했다”면서 “그녀는 내게 사건의 책임감을 느낀다면 3만 위안(약 510만 원)의 생활비를 당장 보내라고 독촉했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지나친 급전 요구에 수상함을 느낀 웨이 여사. 그는 왕 씨의 죽음에 대한 사건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지역 공안에 사건 일체를 신고했다가 모든 사건 내막을 확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공안국 조사에 따르면, 웨이 여사를 만나러 오는 길에 사망했다는 왕 씨 사건은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조작됐던 것이 확인됐다.

특히 왕 씨와 후이 씨 등 모자 사이로 알려진 인물은 이름과 나이, 고향, 직업 등이 모두 위조된 것으로 웨이 여사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돈을 갈취하려 한 일당이었다. 또, 언론에 보도됐다며 웨이 여사에게 보여 준 왕 씨 사망 사고를 다뤘다는 신문 기사 역시 이들 일당이 거짓으로 위조했던 것.

웨이 여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집에서 평범하게 집 안 일을 하며 지내는 여성에게 접근해 마음을 사로잡고, 연인을 칭하며 사기를 친 일당의 실체를 늦게라도 알아차리게 돼 다행”이라면서 “앞으로는 실체를 알기 어려운 온라인 만남 주선 사이트와 도박 사이트 등에 다시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