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1229 0512019082454571229 02 0204001 6.0.12-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사회 환원' 승부수 조국…'딸 의혹'은 페북으로 간접 해명(종합)

글자크기

사모펀드·웅동학원 기부의사에도…딸 해명은 아직

본인 옹호 기사·글 SNS에 올려 우회 전략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 가운데 가족 보유 펀드와 사학법인에 대한 입장을 밝혔지만, 딸과 관련한 의혹에는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조 후보자는 페이스북에 의혹을 반박하는 의견을 남긴 사람들의 글을 게재하면서 우회적으로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직접적인 해명은 피하는 대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간접적인 대응을 취하는 셈이다.

24일 조 후보자는 자신의 SNS에 '딸 유엔 인턴십 참여는 특혜가 아니다'는 내용의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글, 딸 논문 의혹을 반박한 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의 글, 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의혹에 대한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입장문 등을 관련 기사와 함께 게재했다.

전날(23일)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을 열고 "제 처와 자식 명의로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기부해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딸 조모씨의 부정입학 의혹 등을 묻는 말에는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는 모든 것에 대해 답변하겠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했다.

그간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부산대 의전원이 조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장학생 선발규정을 개정했다는 의혹, 조씨가 고교시절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한국연구재단 내부 규정을 위반했다는 의혹 등을 내놨다.

조씨가 공주대에서 인턴 활동을 하기 전 제작된 국제학회 발표 초록(抄錄)에 제3발표자로 등재된 점에 관한 의혹도 제기됐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딸의 교육 문제에 관한 거론은 피하고 또다른 논란거리인 사모펀드와 사학재단 웅동학원에 대해 '사회 환원'을 약속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여론이 가장 분노하는 교육 문제에 대해 섣불리 해명하면 기름을 끼얹는 꼴이 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를 바탕으로 청문회에서 한꺼번에 의혹을 해소하겠단 의도로 풀이된다.

조씨를 둘러싼 의혹을 두고 각 기관에서 검증을 진행하는 점도 조 후보자가 즉각 해명하지 않는 배경이란 관측이다.

단국대 연구윤리위원회는 현재 조씨의 논문 제1저자 등재 적정성 여부를 심의하고, '논문 3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해서는 공주대 연구윤리위원회가 연구물에 대한 기여도 판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조 후보자가 '모든 의혹을 밝히겠다'라고 말한 청문회가 언제 열릴지는 미지수다. 당청은 26일까지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의혹 검증을 위한 '3일 청문회'를 주장하고 있다.
parks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