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0206 0292019082454570206 05 0507002 6.0.14-RELEASE 29 OSEN 0

최정, KBO 최초 32세 330홈런…이승엽 넘볼 유일한 후보

글자크기
OSEN

[OSEN=지형준 기자] 2013년 월드베이스볼래식(WBC)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함께 훈련 중인 이승엽(왼쪽)과 최정. /jpnews@osen.co.kr


[OSEN=인천, 이상학 기자] 만 32세, 통산 홈런 330개. SK 최정이 젊은 나이에 쌓아올린 위업이다.

최정은 23일 문학 한화전에서 1회 첫 타석에서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24호, 통산 330호 홈런. 이로써 최정은 KBO리그 역대 통산 홈런 단독 5위로 뛰어올랐다. 현역 선수 중 최다 홈런으로 2~4위 양준혁(351개), 장종훈(340개), 이호준(337개)도 가시권이다.

주목해야 할 부분은 최정의 나이다. 1987년 2월생으로 만 18세였던 2005년 프로 데뷔한 최정은 아직 만 32세로 전성기를 구가 중이다. 32세에 통산 330홈런을 친 선수는 최정이 리그 역대 최초다.

종전 만 32세에 최다 홈런은 심정수가 갖고 있었다. 만 19세부터 32세까지 14시즌 통산 325개의 홈런을 쳤다. 그러나 심정수는 33세 시즌이었던 2008년 홈런 3개를 추가한 뒤 무릎 부상으로 조기 은퇴했다.

심정수가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30대 이후 고생한 반면 최정은 최근 4년간 큰 부상이 없다. 통산 최다 249개의 몸에 맞는 볼을 당했지만 치명적인 부상은 피했다. 몸 상태만 보면 지금 페이스를 3년 이상 지속할 수 있다.

역대 최다 467홈런을 폭발한 ‘국민타자’ 이승엽의 기록에도 도전할 만하다. 이승엽은 만 28세에 일본 진출하기 전까지 19~27세 9년간 324홈런을 터뜨렸다. 36세에 복귀 후 42세까지 6년간 143홈런을 더했다. 일본에 가지 않았다면 이승엽은 28세에 일찌감치 330홈런을 넘겼을 것이다. 쉽게 말해 차원이 다른 수준이다.

OSEN

[OSEN=인천, 이대선 기자]1회말 2사에서 SK 최정이 좌중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 숫자로 본다면 최정이 8년 공백을 가진 이승엽의 기록을 충분히 넘볼 수 있다. 1군 풀타임 주전으로 자리 잡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최정은 12년간 연평균 24개의 홈런을 쏘아 올렸다. 24일 현재 이승엽의 기록에 137개 뒤져 있는데 지금 페이스로 5~6시즌을 보내면 기록에 근접할 수 있다. 그때가 되면 30대 후반. 수많은 변수가 도사리고 있지만 산술적으로 가능하다.

최정 다음 가는 현역 통산 홈런 타자로 이대호(311개) 김태균(308개) 최형우(300개)가 있지만 30대 후반 나이 때문에 이승엽 기록은 넘볼 수 없다. 데뷔 초 적응기가 길었던 박병호는 아직 277홈런으로 최정보다 53개 적다. 사실상 이승엽을 넘볼 유일한 후보가 최정이다.

이승엽과 달리 최정은 FA 권리 행사를 두 번이나 하고도 해외 무대에 나가지 않았다. 지난해 시즌 후 SK와 6년 재계약을 하며 사실상 해외 진출 뜻을 접었다. 홈구장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이 홈런 생산에 유리한 구장이란 점도 최정의 도전에 긍정적인 요소다. 여전히 갈 길이 멀지만 최정을 제외하면 당분간 이승엽의 기록을 넘볼 선수가 없다.

23일 한화전에서 330홈런 외에 역대 최연소 1000타점-1000득점 기록까지 세운 최정은 “영광이다. 큰 부상 없이 지속적으로 출전했다는 의미인 만큼 나 스스로에게 칭찬하고 싶다. 만족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으로 팀에 보답하고 싶다”며 “대선배님들과 함께 역대 홈런 순위에 들 수 있어 큰 영광이고, 뿌듯하다. 입단 때부터 믿고 기용해주셨던 모든 감독님, 코치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waw@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