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8098 0102019082454568098 04 0401001 6.0.12-HOTFIX 10 서울신문 0

“우리 딸 개학 첫날 등교 때와 하교 때 요렇게 달라졌어요”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섯 살 소녀가 방학을 마치고 개학해 등교하는 날, 어머니는 예쁘게 차려 입고 오빠와 함께 나란히 선 딸의 사진을 찍어줬다. 그런데 학교에서 돌아온 아이의 모습은 뭔가 한참 풀어져 있었다. 머리는 헝클어졌고, 재킷은 뒤로 벗겨져 있다. 두 다리의 스타킹 높이는 제각각이다.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 렌프루셔주의 프라이머리(P)2로 올라간 루시에란 소녀와 어머니 질의 얘기다. 영국 학제에 따르면 P3가 우리네 초등학교 1학년에 해당한다. 질은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나중에 현지 지역신문 홈페이지에 싣도록 허락했는데 1만명 이상이 좋아요를 눌러줬다. 어머니는 “아이가 진짜로 학교를 좋아한다. 이날은 P2 첫날이었다. 그애는 새로운 것들을 갖고 노는 걸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23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19일 오후에 집에 돌아온 루시에에게 어머니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물었더니, 딸은 “대단한 일 없었다”고 퉁명하게 말했다. “P2 아이의 호기심이죠. 선생님들은 정말 좋아요. 몸을 움직이거나 뭔가를 가지고 배우는 수업을 많이 하더군요. 해서 그러려니 했어요. 아이가 정말로 재미있는 하루를 보낸 건 틀림없죠.”

질은 진작부터 사람들이 포즈를 덜 취하는 풀어진 사진들에 좋아요를 더 눌렀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딸에게 사진을 하나만 고르라고 하면 엉망인 ‘애프터 사진’보다 단정한 ‘비포 사진’을 선택할 거에요.”

원래 세 아이의 엄마인 질은 딸의 개학 첫날 하교 모습이 어땠는지 궁금해 하는 남편에게 사진을 보내줬다. 남편이 정말 재미있는 사진이라고 해 부부는 페이스북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보여줬다. 그랬더니 지역시문 바헤드 뉴스에서도 사진을 보내달라고 연락이 왔다. “일이 이렇게 커질줄 몰랐다”고 털어놓은 질은 루시에가 ‘오, 나 유명해’라고 말하더라며 아직 나이가 어려 정확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이해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루시에의 비포 & 애프터 사진이 관심을 끌자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 사진을 올리고 있다. 그 중에 로라의 네 살 딸 하퍼가 돋보인다. 브록스번 근처 집에 학교를 마친 뒤 돌아왔을 때는 차림이 한참 나빠져 있었다. 로라의 말이다.

“딸에게 ‘신발 바꿔 신었잖아’라고 했더니 딸이 ‘하지만 엄마, 오늘 대단한 하루를 보냈어요’라고 하더라.”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