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7862 0522019082454567862 04 0401001 6.0.14-RELEASE 52 뉴스핌 41634589

트럼프, 中 관세 30% 인상 등 전면전..“美 기업, 中 떠나라" 요구도

글자크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대미 보복 관세 부과 방침에 맞서 오는 10월부터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부과되는 관세를 25%에서 30%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도 미국 기업들에게 중국에서 철수하라고 요구하는 등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전면전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여러 해 동안 중국(그리고 다른 많은 국가들)은 미국을 상대로 한 무역과 지적 재산권 절취, 다른 훨씬 많은 분야에서 이득을 취해왔다”면서 “우리 나라는 중국에 끝도 없이 매년 수천억 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슬프게도 지난 정부들은 중국이 공정하고 균형된 무역을 넘어서서 미국의 납세자들에게 엄청난 부담이 되도록 허용해왔다”면서 “대통령으로서, 나는 이를 더이상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정 무역을 달성해야 한다는 정신에 입각해, 우리는 매우 불공평한 무역 관계의 균형을 잡아야 한다”면서 “중국은 (정치적 동기로 인한) 미국 상품 750억 달러 어치에 대한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오는 10월 1일부터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부과되는 관세를 25%에서 30%로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함께 9월 1일부터 나머지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부과하려던 관세 역시 10%에서 15%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미국 정부는 지난주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중 휴대폰과 노트북을 포함한 일부 품목에 대해선 12월 15일까지 연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도 중국의 대미 보복 관세 부과 방침에 반발, 미국 기업들에게 중국에서 철수하라고 요구하는 등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나라는 어리석게도 여러 해 동안 중국에게 수조 달러를 잃었다. 그들(중국)은 매년 수천억 달러 규모로 우리의 지적재산을 훔쳤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다!”라면서 “우리는 중국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솔직히 그들이 없다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수십 년 간 해마다 미국에서 중국이 엄청난 돈을 벌고 훔쳐가는 것은 이제 중단될 것이고, 그래야만 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회사들은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 회사를 귀국시키고 미국 내에서 제품을 만드는 것을 포함해서"라고 주장했다.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오늘 오후에 중국의 관세에 대해 대응할 것"이라며 "이는 미국에 좋은 기회다. 페덱스, 아마존, UPS를 포함한 운송업체들에 중국으로부터 펜타닐(마약 일종)을 수색하고 운반을 거부할 것을 명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농산품·원유·소형 항공기·자동차 등 총 5078개의 미국산 수입품목에 대해 5% 또는 10%의 추가 관세를 물릴 예정이라면서 추가 관세 부과는 품목별로 9월 1일, 12월 15일 두 차례에 나눠서 시작된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서도 ‘적(enemy)’이라고도 지칭,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잭슨홀 미팅 연설에서 분명한 금리 인하 신호를 보내지 않자 트위터를 통해 “나의 유일한 질문은 우리의 더 큰 적이 누구냐다, 파월이냐 아니면 시 주석이냐?”라고 적었다.

kckim100@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