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7715 0182019082454567715 05 0507003 6.0.12-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초...한글 이름 새긴다 [류현진 등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입고 나올 유니폼이 공개됐다.

다저스 구단은 24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공식 트위터(@Dodgers)를 통해 이날 선수들이 입을 유니폼의 사진을 미리 공개했다.

메이저리그는 이날부터 3일간 '플레이어스 위크엔드' 행사를 진행한다. 선수들이 유니폼에 이름대신 자신이 택한 별명을 달고 경기를 치른다.

매일경제

류현진은 특별한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다. 사진= 다저스 공식 트위터


이번 플레이어스 위크엔드는 특별히 '올블랙'과 '올화이트'를 컨셉으로 했다. 다저스가 올화이트, 양키스가 올블랙이다.

류현진을 비롯한 다저스 선수들은 올화이트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른다. 모자는 다르다. 원래 흰색 모자로 디자인됐지만, 타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기 위해 투수는 다른 색 모자를 착용한다.

이전까지 자신의 별명으로 '몬스터(MONSTER)'를 택했던 류현진은 올해는 자신의 한글 이름 '류현진'을 택했다. 앞서 오승환, 추신수 등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플레이어스 위크엔드 주간 자신의 한글 이름을 유니폼에 새긴적이 있는데 류현진은 처음으로 자신의 한글 이름을 택했다.

빅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한글로 새기고 마운드에 오르는 류현진은 한글 이름을 택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짧게 답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