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7556 0242019082454567556 01 01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66594115000 1566594123000 related

[다시보는 이주의 국회]'조국'으로 시작해 '조국'으로 끝났다

글자크기

野검찰 고발로 시작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입장문 발표까지

與"인사청문회로 답할 차례"vs 野"사회환원쇼·기부코스프레"

이데일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해 불거진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면서 정국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여당은 조국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은 가짜라면서 빠른 인사청문회 개최를 통해 의혹을 모두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사퇴 요구와 함께 인사청문회를 열려면 3일동안 열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논란이 된 사모펀드와 가족들이 운영한 사학법인을 기부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정면돌파 의지를 꺽지 않고 있다.

◇조국 “사모펀드 공익 법인에 기부·웅동학원 공익 재단에 맡기겠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조 후보자와 가족들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명예훼손을 비롯해 업무방해, 부동산실명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 배임) 등 지난 23일까지 조 후보자와 그 일가를 상대로 한 고소·고발 사건은 11건에 달한다.

같은 기간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사모펀드 편법 증여를 위한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에 더해 여론에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자녀 교육 관련 특혜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조 후보자를 향한 여론이 점차 악화됐다.

여론이 겉잡을 수 없이 악화되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의혹을 간접적으로 해명하던 조 후보자가 직접 나섰다. 조 후보자는 지난 23일 오후 2시3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1층 로비에서 직접 준비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먼저 두 가지 실천을 하고자 한다”며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다.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해 내린 결정”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첫 번째로 제 처와 자식 명의로 돼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해 이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며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로 웅동학원의 이사장인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해 저희 가족 모두는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제게 밝혀왔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는 또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면서 “공익재단 등으로 이전 시 저희 가족들이 출연한 재산과 관련해 어떠한 권리도 주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가나 공익재단이 웅동학원을 인수해 항일독립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인재양성에만 온 힘을 쏟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자녀의 특혜입학과 펀드 편법증여, 웅동학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법적 문제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던 것과 비교해 자세를 낮췄지만 중도 사퇴 없이 끝까지 돌파해냈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與“인사청문회 조기 실시” vs 野“손톱만큼의 진정성 없다”

여당은 조 후보자의 발표에 한국당이 인사청문회 개최로 답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와 가족들이 사모펀드 투자지분과 웅동학원의 이사 신분을 모두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장외에서 무차별적인 의혹제기만한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조기 개최로 이제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후보자와 가족들은 그 동안 많은 사회적 혜택을 받았다면서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이를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이제 장외에서 아니면 말고식으로 의혹만 제기했던 한국당이 답해야 한다. 그 답은 국민들이 요구하는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의 조기 실시”라고 강조했다.

반면 야당은 사회환원쇼와 기부코스프레라고 평가절하하며 힐난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위선과 가식, 내로남불 밖에는 다른 말을 찾을 수 없는 조 후보자의 갑작스러운 기부 코스프레는 성난 여론에 맞서 어떻게든 법무장관에 임명되고 보자는 얄팍한 꼼수에 지나지 않아 손톱만큼의 진정성도 느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조 후보자는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며 “정직하다면 신속히 조사해서 탈이 없음을 보여준 후 다시 국민 앞에 서겠다고 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에게는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사회환원쇼를 펼치고 있을 뿐”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되겠다는 것도 자신의 비위들을 일거에 누를 수단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